차량 공유업체 'Via'와 손잡은 '현대차 모셔널', 로보택시 상용화에 속도 낸다
차량 공유업체 'Via'와 손잡은 '현대차 모셔널', 로보택시 상용화에 속도 낸다
  • 차진재 기자
  • 승인 2020.10.28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셔널 

[M 오토데일리 차진재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미래 모빌리티 시장의 선두로 거듭나기 위해 자율주행차 시장 공략을 가속화할 전망이다.  

현대차 그룹은 지난 3월 미국 자율주행 전문기업 앱티브와 합작법인 '모셔널(Motional)'을 설립, 오는 2022년 세계 첫 로보택시(자율주행 택시) 상용화를 새로운 목표로 내세웠다. 

모셔널은 해당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차량공유 서비스 업체 '비아(Via)'와 전략적 제휴를 체결, 내년 미국서 로보택시 서비스를 시행하기 위한 협력에 나선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에 따라 양사는 자율주행기술과 예약 서비스, 경로 설정, 승객 및 차량 배정 지원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해 로보택시 조기 상용화를 앞당길 전망이다.

또 모셔널은 올해 완전 자율주행 시스템과 기술을 상용화를 위한 각종 테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앞서 모셔널은 첫 자율주행차 미 대륙 횡단(2015년), 세계 첫 로보택시 시범 사업(싱가포르 2016년), 지난 2018년부터 세계 최대 규모의 일반인 대상 로보택시 사업을 운영하는 등 경쟁 업체로 꼽히는 구글 웨이모, GM 크루즈 등과 비교해도 손색없는 기술 경쟁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현대차그룹 모셔널은 현대차그룹과 앱티브가 각각 20억 달러(약 2조3720억원)를 투자해 지분을 절반씩 갖고 있으며, 세계 최다 로보택시 상용 서비스 기록을 보유 중이다. 현대차그룹은 자율주행 사업을 추진할 합작법인 모셔널에 그룹 핵심 인력을 대거 파견하는 등 자율주행 역량을 키우는데 집중할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