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가 우버와 개발한 미래 모빌리티 비행체 'S-A1'은 이런 모습
현대차가 우버와 개발한 미래 모빌리티 비행체 'S-A1'은 이런 모습
  • 최태인 기자
  • 승인 2020.01.07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는 개인 비행기로 하늘 통로를 이용해 이동시간을 혁신적으로 단축할 수 있을 전망이다.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는 개인 비행기로 하늘 통로를 이용해 이동시간을 혁신적으로 단축할 수 있을 전망이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는 개인 비행기로 하늘 통로를 이용해 이동시간을 혁신적으로 단축할 수 있을 전망이다.

현대차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ES 2020)'에서 인간 중심의 역동적 미래도시 구현을 위한 혁신적인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공개했다.

현대차는 미래 모빌리티 비전 구현을 위한 신개념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UAM(Urban Air Mobility : 도심 항공 모빌리티), PBV(Purpose Built Vehicle : 목적 기반 모빌리티), Hub(모빌리티 환승 거점)를 제시했다.

이 세 가지 솔루션을 토대로 미래도시와 사람들이 공간과 시간의 제약에서 벗어나 더 많은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겠다는 구상을 담았다.

더불어 차세대 브랜드 비전 '인류를 위한 진보‘를 가속화하고,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복안이다.

현대차가 CES 2020서 공개한 PAV 컨셉트 'S-A1'
현대차가 CES 2020서 공개한 PAV 컨셉트 'S-A1'

그중에서도 현대차가 최초로 공개한 PAV(Personal Air Vehicle : 개인용 비행체) 컨셉트 'S-A1'이 이목을 끌고 있다.

현대 PAV 콘셉트 'S-A1'은 전기 추진 방식의 수직이착륙 기능을 탑재하고 조종사를 포함 5명이 탑승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상용화 초기에는 조종사가 직접 조종하지만, 자동비행기술이 안정화 된 이후부터는 자율비행이 가능하도록 개발될 예정이며, PAV와 같은 이동 수단을 대량 생산하는데 필요한 차량 개발 및 제조 분야에 탁월한 역량과 전문성을 보유했다.

특히, PAV 콘셉트는 세계 최대 모빌리티 기업 우버(Uber)와의 협업을 통해 완성됐다.

현대차가 CES 2020서 공개한 PAV 컨셉트 'S-A1'
현대차 PAV 컨셉트 'S-A1'
현대차 PAV 컨셉트 'S-A1'
현대차 PAV 컨셉트 'S-A1'

현대 S-A1은 운전석과 4개의 조수석으로 구성돼 최대 5명이 탈 수 있으며, 최대 290km/h 속도로 비행이 가능하다. 비행 가능 범위는 고도 1천~2천피트 범위다.

순수 전기 비행체인 S-A1은 한번 충전으로 최대 100km(약 60마일) 주행이 가능하고, 장거리가 아닌 단거리 주행에 초점을 맞춘 비행 모빌리티로 보는 것이 맞다.

주행거리가 다소 짧은 것은 아쉽지만, S-A1의 재충전까지 소요되는 시간은 약 5-7분으로 충전에 대한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또 S-A1의 전기 추진 장치는 다수의 로터와 프로팰러를 작동시키는데 사용한다. 특히, 여러개의 로터는 일반 내연기관 엔진이 탑재된 대형 로터 헬기와 비교해 소음을 줄일 수 있으며, 수직 이착륙이 가능하기 때문에 착륙 또는 이륙 시 불필요한 로터와 프로팰러 작동을 방지시켜 안전 확보에 도움을 줄 수 있다.

현대차는 S-A1 상용화 초기에는 조종사가 직접 조종하지만, 자동비행기술이 안정화 된 이후부터는 자율비행이 가능하도록 개발할 예정이다.

현대차 PAV 컨셉트 'S-A1'
현대차 PAV 컨셉트 'S-A1'

현대차 도시 항공(UAM) 사업부장 신재원 부사장은 "이제 우리는 도심 상공의 하늘을 열어줄 완전히 새로운 시대의 앞에 와 있다"며, "UAM은 지상의 교통 혼잡에서 해방돼 사람들이 좋아하는 의미 있고 가치 있는 활동을 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들어 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 우버는 혁신적인 제품을 고객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최상의 파트너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에릭 앨리슨(Eric Allison) 우버 엘리베이트 총괄은 "현대차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 중 UAM(도심항공모빌리티) 분야 우버의 첫 번째 파트너로 고객들이 안전하고 저렴하게 비행체를 이용할 수 있도록, 매우 빠르고 훌륭한 품질로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대차의 제조 역량과 우버의 기술 플랫폼이 힘을 합치면, 도심 항공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큰 도약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차는 우버 등 다양한 글로벌 업체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세계 최고 수준의 PAV 개발, 플릿(Fleet) 서비스 및 유지 보수, 이착륙장(Skyport) 개발 등 UAM 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현대차 PAV 컨셉트 'S-A1'
현대차 PAV 컨셉트 'S-A1'
현대차 PAV 컨셉트 'S-A1'
현대차 PAV 컨셉트 'S-A1'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