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 승용차는 테슬라에, 버스는 중국산에 다 뺐겨. 보조금제 개선 시급
전기 승용차는 테슬라에, 버스는 중국산에 다 뺐겨. 보조금제 개선 시급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7.26 22: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국내 전기차 수요는 늘어나고 있지만 승용차는 미국 테슬라에, 버스는 중국산이 휩쓴 것으로 나타났다.

[M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올해 국내 전기차 수요는 늘어나고 있지만 승용차는 미국 테슬라에, 버스는 중국산이 휩쓴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2020년 상반기 국내 전기차 판매는 2만2,267대로 전년 동기대비 23.0%가 늘어났다.

하지만 현대.기아자동차 등 국산 승용차 전기차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13.7%가 감소한 반면, 미국산 테슬라는 무려 1,597.8%가 증가한 7,080대로 전기승용차 점유율 43.3%를 차지했다.

이에 따라 올해 국고 및 지자체에 지원하는 보조금 900억 원 가량이 테슬라 차량 판매에 지원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산 전기버스도 올 상반기에만 전년 동기대비 105.9% 증가한 70대로 점유율 38.7%를 기록했다. 이 기간 중국산 전기버스 판매에 지원된 보조금은 전체의 34.9%인 59억 원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됐다.

국산 전기승용차는 신모델 출시 지연 등으로 전년 동기대비 43.1%나 감소한 반면, 테슬라 등 수입차는 564.1%가 증가했다.

또, 전기버스는 지자체의 친환경 버스 전환정책의 강화로 보조금 규모가 확대되면서 상반기 판매량이 181대로 전년 동기대비 64.5%가 증가했다.

지난해 전체 전기버스 판매량의 50% 가량을 차지했던 현대차는 상반기에는 50대로 판매비중이 27.6%에 그쳤고 에디슨모터스는 38대로 21.0%, 우진산전은 23대로 12.7% 등 국산 전기버스 점유율은 61.3% 기록했다.

중국산 전기버스는 하이퍼스가 26대로 14.4%를 기록하는 등 전체적으로 점유율을 38.7%까지 끌어올렸다.

전기화물차는 가격과 성능에서 경쟁력있는 양산형 모델이 출시되고 화물차 운송사업허가 혜택 등이 제공되면서 판매가 폭발적으로 증가, 상반기에만 연간 보조금 규모의 91.5%인 5,031대가 판매됐다.

화물트럭은 현대차가 3,452대(68.6%), 기아차는 1,570대(31.2%), 제인모터스가 6대, 파워프라자 2대가 각각 판매됐다.

이 외에 초소형 승용차는 르노삼성 트위지가 421대(68.1%), 캠시스 쎄보-C는 194대(31.4%), 쎄미시스코 D2는 2대를 기록했다.

자동차산업협회는 "프랑스, 독일 등은 자국업체가 경쟁우위에 있거나 역량을 집중하는 차종에 보조금 정책을 집중, 자국 업체를 지원해 오고 있다며 우리 정부도 보조금 제도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toga 2020-07-31 11:30:08
좋은 국산 전기차를 만들면 되잖아요... 꼭 못하는 것들이 징징되 이런 기사 좀 그만 봤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