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LG-SK 배터리 분쟁 작심 비판. SK이노, "해결위해 최선 다할 것"
정세균 총리, LG-SK 배터리 분쟁 작심 비판. SK이노, "해결위해 최선 다할 것"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1.01.28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SK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소송에 대한 ITC 최종 판결을 앞두고 정 세균 총리가 양 측에 원만한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정세균 총리가 28일 서울 양천구 목동 한국예술인센터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LG와 SK가 해외에서 벌이는 배터리 특허 관련 소송에 정부가 중재에 나설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LG와 SK가 대한민국의 대표적 기업인데 미국에서 3년째 소송을 벌이고 있다"며 "소송비용만 수천억 원에 달하고 있고 미국 정치권도 나서서 해결하라고 하고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정 총리는 "양사 최고책임자와 통화도 하고, 만나서 '낯 부끄럽지 않느냐, 국민들에게 걱정을 끼쳐드려서 되겠느냐'며 빨리 해결하라고 권유했지만 아직도 해결이 안 됐다"고 양 사를 비판했다.

정 통총리는 "양사가 한 발씩 물러서서 빨리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원만한 해결을 촉구했다.

정총리는 케이(K)-배터리가 앞으로 미래가 크게 열릴 텐데 작은 파이를 놓고 싸우지 말고, 큰 세계 시장을 향해 적극적으로 나서는 그런 상황을 빨리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보도 후 SK 이노베이션 지동섭대표는 지금까지의 모든 소송 과정에 성실하게 임해 왔음에도 원만하게 해결을 하지 못해 국민들께 매우 송구한 마음이라며 이 같은 국민적인 우려와 바람을 잘 인식, 분쟁 상대방과의 협력적이고 건설적인 대화 노력을 통해 원만하게 해결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 산업이 회사의 성장을 견인하는 것은 물론이고, 제2 반도체로 국가 경제 및 관련 산업 생태계 발전에 크게 기여할 수 있다고 판단, 집중 육성하고 있다며 K배터리가 국가 경제와 산업 생태계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업비밀 침해 소송과 관련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는 지난해 2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2차전지 영업비밀 침해' 소송 예비결정에서 SK이노베이션에 조기패소 판결을 내렸다.

이후 지난해 10월5일 최종 판결을 내릴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10월26일로 판결을 연기됐다가 다시 12월10일로 결정을 미뤘고, 결국 2021년 2월10일 최종 판결을 내리기로 했다.

업계에서는 정총리의 이번 작심 비판을 계기로 양 사가 최종 판결 이전에 극적 합의를 도출할 수 도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