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폭발 ‘팰리세이드·텔루라이드' 수익성 좋은 美 대형 SUV시장 공략 성공
인기폭발 ‘팰리세이드·텔루라이드' 수익성 좋은 美 대형 SUV시장 공략 성공
  • 최태인 기자
  • 승인 2020.11.06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기아차 대형 SUV 팰리세이드, 텔루라이드가 북미시장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현대·기아차 대형 SUV 팰리세이드, 텔루라이드가 북미시장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현대·기아자동차의 대형 SUV 팰리세이드, 텔루라이드가 북미시장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현대·기아차 미국 판매법인(HMA)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달 미국시장에서 전년 동월대비(5만7,094대) 0.5% 늘어난 5만7,395대를 판매, 기아차는 전년 동월대비(5만7대) 12.2% 증가한 5만6,094대를 판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현대·기아차가 미국 시장에서 실적 선방이 가능했던 이유는 대형 SUV인 팰리세이드와 텔루라이드가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한 덕분이다.

먼저 팰리세이드는 지난달 미국시장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4357대)보다 무려 72% 늘어난 7,519대를 판매, 매력적인 디자인과 주행성능, 합리적인 가격 등으로 미국 소비자들을 사로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팰리세이드는 올 1∼3분기 총 5만9,827대를 판매, 전년 동기대비(1만3,457대) 무려 345% 급증하면서 폭발적인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이외에도 투싼 1만898대, 싼타페 9,072대, 코나 6,540대, 베뉴 1,557대 등이 판매됐다.

또 텔루라이드는 지난달 전년 동기대비(6,075대) 59.6% 늘어난 9,697대를 기록, 2개월 연속 월간 최고 판매량을 경신하며 기아차 판매실적을 견인했다. 텔루라이드는 미국시장에서 올 1∼3분기 4만6,615대를 판매, 지난해 같은 기간(3만9,209대) 보다 19% 상승했다.

텔루라이드에 이어 쏘렌토 5,832대, 셀토스 5,542대 등 기아차는 전반적으로 SUV가 판매 호조를 보였다.

랜디 파커(Randy Parker) 현대차 미국판매법인 판매 담당 부사장은 "미국의 자동차 소매 시장이 회복세를 지속하며 소매실적이 2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세를 보였다"며, "대부분의 SUV 차량이 성장을 주도했으며, 이달 말 신형 엘란트라로 성장을 지속 견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 기아차의 올 1∼10월 누적 판매량은 코로나19 여파로 모두 감소, 현대차가 전년 대비 11.1% 줄어든 50만820대, 기아차가 5.7% 줄어든 48만4,444대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