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궤도 오른 제네시스, 국내. 美서 연초부터 고공행진
본 궤도 오른 제네시스, 국내. 美서 연초부터 고공행진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1.02.03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네시스 브랜드가 국내외에서 빠르게 판매량을 늘려나가고 있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현대자동차의 고급 브랜드인 제네시스가 연초부터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신형 SUV GV70와 GV80, 그리고 풀체인지 G80가 기대 이상의 반응을 보이면서 고급차시장에서 존재감을 높이고 있다.

현대차에 따르면 제네시스는 지난해에 국내에서만 연간 10만대를 넘어섰다. 고급차 본고장인 미국에서는 뚜렷한 상승세를 보이지 못했지만 중국 등 다른 지역에서의 호조로 지난해 글로벌 판매량이 12만8천대를 기록했다.

하지만 토요타의 고급 브랜드인 렉서스가 지난해 글로벌 시장에서 70만대 가량을 판매한 것과 비교하면 아직도 갈길은 멀다. 특히, 미국시장에서 연간 10만대 이상 판매를 높여야만 프리미엄 브랜드로서의 존재감을 가질 수가 있다.

제네시스브랜드는 올해 글로벌 시장에서 20만대 가량을 판매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내에서 13만여대, 미국을 포함한 다른 해외시장에서 7만대 가량을 판매하면 충분히 가능한 수치다.

라인업도 세단 부문의 G70, G80, G90와 SUV 부문의 GV70, GV80등 5개 라인업을 갖췄으며 올 하반기에 전기차 버전인 ‘JW(프로젝트명)’를 투입, 당초 계획했던 6개 라인업을 완성하게 된다.

새해 첫 출발은 순조롭다. 국내에서는 전년 동기대비 283% 증가한 1만1,497대를 판매했고 미국시장에서도 101% 늘어난 2,814대의 실적을 기록했다.

지난해 말부터 북미에서 본격 판매를 시작한 GV80는 11월 58대에서 12월 1,459대, 2021년 1월에는 1,512대를 기록하는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제네시스는 이들 차종으로 프리미엄시장에서 기반을 구축한 다음 향후 개발되는 차종은 모두 전기차로 전환한다.

하반기 출시 예정인 JW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 기반의 럭셔리 전기 세단으로, 이를 시작으로 GV70e, G70e, GV80e, GV90e, G90e 등으로 전기차 라인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