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소송 합의금 '주주. 투자자가 납득할 수 있는 수준 돼야'. SKI 압박
LG화학, 배터리 소송 합의금 '주주. 투자자가 납득할 수 있는 수준 돼야'. SKI 압박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8.27 2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이 SK 이노베이션에 공식적으로 합의금 수준을 요구, 관심을 끌고 있다.

[M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기술 영업비밀 침해 관련 합의금 협상이 좀처럼 간극을 좁히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LG화학이 공식적으로 합의금 수준을 요구, 관심을 끌고 있다.

LG화학은 27일 ‘SK이노베이션의 합의파기 LG화학 상대 특허소송 소 취하 및 손해배상청구 소송’ 승소 판결과 관련한 입장에서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사업은 20여년 이상 수십조 원의 투자 끝에 이제야 흑자를 내기 시작한 사업으로, 영업비밀 및 특허 등 기술적 가치가 곧 사업의 가치일 정도로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소송과 관련한 합의는 가능하다"면서 "다만 합의는 객관적인 근거를 토대로 주주와 투자자가 납득할 수 있는 합리적인 수준이 제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SK이노베이션이 진정성 있는 자세를 보이지 않는다면 ITC(미국국제무역위원회)와 미국 델라웨어 연방지방법원 민사소송 등 배터리 핵심 기술 보호를 위한 법적 절차를 끝까지 성실하게 진행할 것"이라며 SK 이노베이션 측을 압박했다.

SK이노베이션측도 이날 판결에 유감을 표명하면서도 양사 발전을 위해 협력해 나갈 것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SK 이노베이션은 지난 2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LG화학과의 배터리 소송과 관련, 조기패소((Default Judgment) 예비결정을 내리자 곧바로 고위 경영진이 직접 합의에 나섰다.

하지만 2-3차례 접촉을 시도했지만 양측 간의 배상금 차이가 워낙 커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서는 합의금이 수천억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지만 양측이 주장하는 금액차이는 이보다 훨씬 큰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만약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하고 오는 10월 5일 ITC의 최종 결정까지 간다면 SK 이노베이션은 배터리 부품과 소재에 대한 미국 수출이 원칙적으로 금지되고, 조지아주에 짓고 있는 배터리 공장 가동도 어려워질 수가 있다.

이렇게 되면 기존 확보해 놓은 폭스바겐, 포드에 대한 배터리 공급도 물 건너가게 된다. 때문에 SK 이노베이션으로선 LG화학이 원하는 수준의 합의에 응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처해 있다.

​하지만 ITC 판결이 나오더라도 선거를 앞두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지아주 일자리 확보를 위해 ITC 판결에 대한 거부권을 행사할 수도 있다는 기대감도 있어 SK 이노베이션이 백기 투항은 하지 않을 것이란 분석도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