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차 시장에 진출하나?’ BMW, 내년 X5 FCEV 소량 양산
‘수소차 시장에 진출하나?’ BMW, 내년 X5 FCEV 소량 양산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5.14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X5 FCEV.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독일 BMW가 내년에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이 탑재된 X5를 양산한다.

BMW의 올리버 집세 CEO는 지난 12일(현지시각)에 열린 연례주주총회에서 “내년에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이 탑재된 X5를 소량 생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BMW는 지난 1970년대부터 친환경차 개발을 위한 BMW 클린에너지 프로젝트를 가동, 수많은 연구 개발을 바탕으로 수소연료전지차를 개발하고 있다.

BMW는 지난 2013년부터는 토요타 자동차와 협력 관계를 구축해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적용한 구동 시스템을 개발한 바 있다. 이를 토대로 지난 2015년에는 BMW 5시리즈 그란 투리스모에 기반한 시연 차량을 통해 수소연료전지 구동 시스템 분야의 연구 개발 결과를 선보였다.

2016년에는 토요타 자동차와 제품 개발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으며, 이후 차세대 연료전지 구동 시스템 및 수소연료전지 차량을 위한 확장 가능한 모듈형 부품을 개발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해오고 있다.

2017년에는 현대차, 토요타, 벤츠 등과 함께 수소위원회라는 국제 협의체를 발족하기도 했다.

BMW는 이를 토대로 개발된 수소연료전지 콘셉트카인 BMW i 하이드로젠 넥스트(BMW i Hydrogen NEXT)를 지난 2019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했다.

BMW i 하이드로젠 넥스트는 전기차 라인업에 수소 연료 전지 기술을 추가하며 배출가스 없는 미래 이동성에 대한 BMW의 비전을 잘 보여주는 모델로 날렵하고 역동적이면서도 BMW i 특유의 혁신적인 디자인 언어가 적용됐다.

차량 전면의 보닛에는 BMW i 블루 패턴이 뚜렷하게 각인됐으며, 이 패턴은 공기 흡입구에도 3차원적인 형태로 나타나 BMW i 모델만의 존재감을 드러낸다. 특히, 패턴의 모양과 색상은 미네랄 화이트(Mineral White) 컬러가 적용된 차량 바디의 프론트 엔드와 측면을 가로지르며 역동적인 흐름을 형성한다.

BMW i 하이드로젠 넥스트의 디자인 혁신성은 차량 후면부의 BMW i 블루 디퓨저를 통해서도 잘 드러난다. 특히, 배기 테일파이프가 없는 디자인은 차량이 배기가스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다는 것을 직관적으로 보여준다.

BMW는 이 컨셉트카를 기반으로 개발된 X5 FCEV를 내년에 소량으로 생산할 예정이다. 또 2025년에 다양한 양산형 수소연료전지 차량을 선보이기 위해 준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