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 뒤집은 국민연금의 반대, LG화학 배터리 사업 분할에 어떤 영향 미칠까?
예상 뒤집은 국민연금의 반대, LG화학 배터리 사업 분할에 어떤 영향 미칠까?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10.28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의 배터리 사업 물적분할이 뜻밖의 암초를 만났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LG화학의 배터리 사업 물적분할이 뜻밖의 암초를 만났다.

LG화학의 2대 주주인 국민연금이 지난 27일 수탁자 책임 전문위원회를 열고 LG화학의 배터리 사업 물적분할을 반대하기로 결의했다.

국민연금은 “분할 계획의 취지 및 목적에는 공감하지만 지분 가치 희석 가능성 등 국민연금의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반대 의견을 낸 이유를 설명했다.

업계에 따르면 27일 오후 3시부터 열린 전문위 회의는 참석위원들 간 의견이 엇갈리며 3시간 가까이 격론을 벌인 끝에 반대로 최종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결정에 LG화학은 즉각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기관인 ISS를 비롯해 한국기업지배연구원 등 국내외 의결권 자문사들이 대부분 찬성한 사안인데 국민연금의 반대 의견에 대해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는 ISS, 글래스루이스 등 국내외 주요 의결권 자문사들이 찬성 의견을 냈기 때문에 의결권 자문사의 권고안을 따르는 비율이 90%에 달하는 만큼 국민연금도 찬성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국민연금은 이 예상을 뒤집은 반대 의견을 내놓은 것이다. 개인투자자들이 배터리 사업 물적분할을 강력히 반대해온 상황에서 국민연금도 반대 의견을 내놓은 만큼 배터리 사업 물적분할 안건 논의 과정에서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LG화학은 오는 30일에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배터리 사업 물적분할 안건을 상정, 승인을 받을 예정이다. 승인을 얻기 위해선 출석주주 3분의 2, 발행주식 총수 3분의 1이상의 동의를 받아야만 한다.

현재 LG화학 지분 중 LG 및 특수관계인의 지분은 약 30%, 외국인 투자자가 약 40%, 국민연금이 약 10.20%, 국내 기관 투자자가 약 8%, 개인투자자 등이 약 12%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국민연금의 지분이 10% 수준으로 높지 않은 만큼 외국인 투자자가 대거 반대하지 않는 이상 안건이 부결될 가능성은 크지 않으나 그렇다고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망했다.

만일 우여곡절 끝에 승인될 경우 LG화학은 12월 1일부터 배터리 사업을 전담하는 신설법인인 LG에너지솔루션(가칭)을 공식 출범시킬 예정이다.

이번 분할은 LG화학이 분할되는 배터리 신설법인의 발행주식총수를 소유하는 물적분할 방식으로 LG화학이 비상장 신설법인 지분 100%를 가지게 된다.

신설법인의 IPO(기업공개)는 구체적으로 확정된 부분은 없으나 추후 지속적으로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LG화학은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