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UAM·자율주행·로보틱스 등 미래사업 이끌 인재 채용 나서
현대차, UAM·자율주행·로보틱스 등 미래사업 이끌 인재 채용 나서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04.29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현대자동차가 UAM(Urban Air Mobility : 도심 항공 모빌리티), 자율주행, 로보틱스 등 미래사업을 이끌어 갈 인재 채용에 나선다.

먼저 현대차는 5월 13일까지 2주 동안 UAM 사업분야 인재 채용을 진행한다. UAM은 PAV(Personal Air Vehicle : 개인용 비행체)를 활용해 하늘을 통로로 사용하는 새로운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각광받고 있다.

현대차는 이번 채용으로 UAM 연구 및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 2028년까지 UAM 시장에 진입한다는 계획이다. 도심 항공 모빌리티 분야의 채용은 국내에서 현대차가 처음이다.

모집 직무는 총 26개로 UAM 연구개발 분야의 기체 구조 설계, 기체 구조 해석, 전기체 시스템 통합, 재료 공정 개발, 소프트웨어 설계, 컨셉 설계 등이다.

모집 대상은 올해 입사 가능한 대졸 이상의 경력자로 자격 요건과 수행 직무 등 세부사항은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5월 5일까지 데이터 분석, 자율주행, 연료전지, 로보틱스 등 다양한 미래사업분야의 글로벌 인턴십 채용을 진행한다.

‘2020 글로벌 인턴십’은 직무 경험, 탐색 기회를 가지는 연구 인턴, 실습 종료 후 평가 우수자를 대상으로 채용 혜택을 부여하는 채용전환형 인턴 두 가지로 진행된다.

모집 직무는 총 26개로 연구 인턴 19개 직무(자율주행 시스템 기술 개발, 연료전지시스템 설계 및 제어, 데이터 분석, 신사업/전략 기획 등), 채용전환형 인턴 7개 직무(로봇 알고리즘 개발, 로봇 네비게이션 기술 개발, 상용 마케팅, 데이터 플랫폼 개발 등)이다.

모집 대상은 연구 인턴의 경우 해외 및 국내 학/석사 기졸업자 또는 재/휴학생(학년무관), 박사 재학생(졸업생 제외), 채용전환형 인턴의 경우 실습 종료 후 입사 가능한 자로, 해외 및 국내 학/석사 기졸업자 또는 2020년 내 졸업예정자이다. 분야별 상세 자격요건과 수행직무 등 세부사항은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지원자 안전 및 편의를 위해 면접 전형은 화상으로 진행되며, 지원자는 2 차수로 나누어지는 실습 프로그램 중 하나의 차수를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다.

글로벌 인턴십에 선발된 인원은 직무 중심의 실습 프로그램 참여와 함께 오리엔테이션, 정기 그룹 활동 등을 통해 국내외 인재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또한 현대차의 방향성인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Mobility Solution Provider)’와 관련된 다양한 기회를 제공받으며 임원들과 현대차의 비전을 공유하는 자리인 비전 토크, 현대차 기술을 체험하는 테크 익스피리언스, 제네시스 스튜디오, 현대 모터스튜디오 견학 등의 프로그램에 참여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인턴십 수료 결과에 따라 평가 우수자에게는 채용 전환(채용전환형 인턴/연구 인턴), 추후 지원 시 최종 면접 기회 부여(연구 인턴) 등 다양한 혜택을 부여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