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업계, 산업부에 "국산車에도 국산 OE타이어 끼워달라" 건의...이유는?
타이어업계, 산업부에 "국산車에도 국산 OE타이어 끼워달라" 건의...이유는?
  • 최태인 기자
  • 승인 2021.01.08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타이어 3사를 회원사로 둔 대한타이어산업협회가 국산 자동차에 국산 타이어가 더 많이 장착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정부에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타이어 3사를 회원사로 둔 대한타이어산업협회가 국산 자동차에 국산 타이어가 더 많이 장착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정부에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국내 타이어 3사를 회원사로 둔 대한타이어산업협회가 국산 자동차에 국산 타이어가 더 많이 장착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정부에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타이어산업협회는 지난달 말 산업통상자원부에 "국산 중대형 고급승용차 출고 시 국산타이어 장착 기회를 제공해 소비자 후생이 증대되도록 정책적으로 지원해달라"는 취지의 공문을 보냈다.

이는 자동차와 타이어가 대표 수출 산업인 만큼 서로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취지다.

협회 측은 "수입산 타이어는 국내산 동급 타이어보다 가격이 최소 30% 이상 비싸고 사후관리도 불편해 소비자 불만이 증가하고 있다"며, "고급 중대형 승용차에 장착되는 신차용(OE) 타이어에 수입산과 국산을 모두 채택해 소비자의 선택권을 부여하는 방안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여파 및 해외 수입조치 강화로 인한 수요 감소와 더불어 수입산 타이어의 내수 점유율이 커지면서 내수시장 활성화 측면에서 지원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수입산 타이어의 국내 판매 비중은 지난 2016년 8.2%에서 2019년 18.1%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는 반면, 국산 타이어가 완성차업체에 공급하는 신차용(OE) 타이어 비중은 지난 2017년 32.8%에서 지난해 1∼10월 기준 23.6%로 매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일부 고급차량에만 장착돼왔던 피렐리, 미쉐린, 브리지스톤, 굿이어 등 수입산 타이어는 팰리세이드, 쏘나타, K5, 쏘렌토 등 현대기아차 중형차급 이상부터 신차용으로 공급되고 있으며, 제네시스 역시 G70, G80, G90, GV80 및 지난해 말 출시한 GV70까지 전 라인업에 수입산 타이어가 장착되고 있다.

이처럼 협회는 최근 국산 고급승용차의 수입산 타이어 전량 채택 등이 큰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차종 언급은 하지 않았지만, 사실상 제네시스 브랜드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온라인 커뮤니티를 비롯한 국내 소비자들 사이에선 "국산타이어가 수입타이어보다 품질과 성능이 떨어진다", "가격이 비싸도 수입산 타이어가 믿을 만 하다", "국산과 수입산 중 고르라면 당연히 수입타이어 선택할 것" 등 국산타이어에 대한 품질 인식이 좋지만은 않다.

이에 협회는 최근 국산타이어가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 포르쉐, 폭스바겐 등 글로벌 완성차 브랜드의 OE타이어로 많이 공급되면서 해외에서 고품질을 인정받고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협회 관계자는 "해외에서는 글로벌 완성차업체의 신차용 타이어 공급이 늘고 있지만, 반대로 각국의 국산타이어 반덤핑 예비판정 규제 또한 심해지고 있다"며, "기반이 되는 국내에서 정작 비중이 줄어 어려움을 호소하고자 공문을 보낸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 관계자는 "꾸준히 국산타이어 업체들과 협력을 해왔고, 여전히 국산 OE타이어를 공급하고 있다. 또 추가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있는데 직접 연락하지 않고 산업부를 통해 공문을 보내온 것은 다소 이해하기 어렵다"며, "프리미엄 및 고성능 모델의 경우 제품 특성과 브랜드 이미지, 소비자 선호도 등 종합적으로 고려해 업체를 선정하는 만큼 당장 도입하는 것은 힘들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 상무부(DOC)의 한국 등 4개국에서 수입되는 타이어에 대한 반덤핑관세·상계관세 부과를 위한 조사가 진행 중이며, 예비판정 결과 추가 관세율을 산정함에 따라 국내 타이어업계의 수출에도 비상이 걸렸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반덤핑 예비결과를 발표, 한국타이어 38.07%, 금호타이어 27.81%, 넥센타이어 14.24% 의 추가 관세율을 산정했다.

이번 관세율은 오는 5월 13일 미국 상무부와 6월 28일 국제무역위원회(ITC)의 최종 결정을 거쳐 7월부터 반덤핑 관세부과 효력을 발휘하게 된다. 이 때문에 국내 타이어업체들은 추가 관세는 상무부 관보에 정식 공고되는 이달부터 추가 관세를 내야한다.

협회 측은 일단 바이든 정부 출범 등이 변수가 될 것으로 보고 반덤핑 관세율 조정 가능성을 기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