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브라이틀링 내비타이머 닮은꼴?"...해밀턴의 새로운 항공시계 컬렉션!
[포토] "브라이틀링 내비타이머 닮은꼴?"...해밀턴의 새로운 항공시계 컬렉션!
  • 차진재 기자
  • 승인 2020.10.23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키 에비에이션 컨버터(Khaki Aviation Converter)

[M 오토데일리 차진재 기자] 스위스 해밀턴이 자사의 항공시계 라인업인 카키 에비에이션에 신모델을 추가했다. 

해밀턴이 새롭게 선보인 카키 에비에이션 컨버터(Khaki Aviation Converter)는 쓰리 핸즈와 GMT, 크로노그래프 크게 3가지로 구성됐다. 

파일럿 시계인 만큼 양방향 회전 가능한 슬라이드 룰 베젤과 고정된 이너 베젤에 새겨진 단위와 숫자를 통해 속도, 거리, 연료소비량, 비행시간 등의 정보를 빠르게 얻을 수 있도록 설계된 것이 특징.  

카키 에비에이션 컨버터 쓰리 핸즈 모델(H76615530)은 42mm크기로 출시됐다. 세련된 블랙 다이얼이 돋보이며, 핸즈와 인덱스는 다이얼 컬러와 대비되는 흰색으로 처리해 시인성을 높였다. 다만 항공 시계 특유의 복잡스런 디자인의 브라이틀링 내비타이머를 닮은 탓에 '보급형 내비타이머'같다는 의견도 나온다.  

무브먼트는 80시간의 넉넉한 파워리저브를 갖춘 H-10무브먼트가 탑재되며, 혁신적 항자성 헤어스프링 니바크론TM을 갖춰 뛰어난 내구성까지 갖췄다. 방수기능은 100m. 

카키 에비에이션 컨버터 오토의 국내 출시가는 가죽 모델(H76615530) 149만 원, 스틸 브레이슬릿 모델(H76615130)159만원, 블랙 PVD 모델(H76635730, H76625530) 166만 원이다. 

카키 에비에이션 컨버터 GMT 모델은 쓰리 핸즈보다 살짝 큰 44mm 크기로 출시됐다. 베젤과 다이얼 모두 시원한 블루 컬러가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무브먼트는 GMT기능이 추가된 H-14 무브먼트가 탑재됐으며, 마찬가지로 80시간 파워리저브를 갖췄다. 

카키 에비에이션 컨버터 GMT 모델의 국내 출시가는 가죽 모델(H76715540) 193만 원, 스틸 브레이슬릿 모델(H76715140) 204만 원이다. 

크로노그래프 기능이 추가된 카키 에비에이션 컨버터 오토 크로노 모델은 블랙 다이얼에 그라데이션 처리된 두 개의 카운터창이 눈길을 끈다. 항자성의 실리콘 헤어스프링을 장착한 H-21-S 오토매틱 크로노그래프 무브먼트로 구동돼 탁월한 성능을 자랑한다.

카키 에비에비션 컨버터 오토 크로노 모델의 국내 출시가는 엠보싱 가죽 모델(H76726530) 270만 원, 스틸 브레이슬릿 모델(H76726130) 281만 원, 블랙 PVD 모델(H76736730) 290만 원이다. 

모델 별 크기 선택과 컬러 선택이 제한적이라는 점은 크게 아쉬운 부분이지만,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대에 양방향 슬라이드 룰 회전 베젤까지 갖춘 정통 파일럿 워치라는 점에선 충분한 경쟁력을 갖췄다. 평소 합리적 가격대의 내비타이머를 꿈꿨던 시계인이라면 눈여겨볼만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