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닉5, 국내 車 역사 다시 썼다. 사전계약 하루만에 2만3,760대 기록
아이오닉5, 국내 車 역사 다시 썼다. 사전계약 하루만에 2만3,760대 기록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2.26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오닉5.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현대차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가 국내 자동차 역사에 새로운 기록을 남겼다.

26일 현대차는 전국 영업점을 통해 지난 25일부터 사전 계약에 들어간 아이오닉 5의 첫날 계약 대수가 2만3,760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9년 11월 출시한 6세대 그랜저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이 보유하고 있던 현대차 역대 최다 첫날 사전계약 대수 17,294대를 무려 6,466대 초과 달성한 것이다.

아이오닉5는 이로써 국내 완성차 모델 가운데 가장 높은 사전 계약 대수를 기록함과 동시에 전기차가 내연기관 자동차의 사전 계약 대수를 처음으로 뛰어 넘었다.

지난해 국내 전기차 판매 비중이 약 2.5%인 상황에서 아이오닉 5가 달성한 신기록은 전기차 대중화의 이정표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아이오닉 5가 하루 만에 고객들로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얻을 수 있었던 데에는 혁신적인 디자인과 첨단기술로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현대차 최초의 전용 전기차에 대한 고객들의 요구와 기대감에 부응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이오닉 5의 국내 사전 계약은 롱레인지 모델 2개 트림으로 진행하며 가격은 기본 트림인 익스클루시브가 5,200만 ~ 5,250만원, 고급 트림인 프레스티지가 5,700만 ~ 5,750만원이다. (전기차 세제 혜택 전, 개별소비세 3.5% 기준)

전기차에 적용되고 있는 개별소비세 혜택(최대 300만원)과 구매보조금(1,200만원, 서울시 기준)을 반영할 경우, 롱레인지 기본 트림은 3,000만원대 후반의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