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실내 오염 심각, "카오디오.기어 스틱. 스티어링휠 변기보다 더러워"
자동차 실내 오염 심각, "카오디오.기어 스틱. 스티어링휠 변기보다 더러워"
  • 차진재 기자
  • 승인 2020.08.31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오디오 

[M 오토데일리 차진재 기자]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철저한 위생 관리가 요구되고 있는 가운데, 사람의 손길이 많이 닿는 자동차 인테리어의 오염도가 심각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비교 분석 사이트 컴패어더마켓닷컴(comparethemarket.com)에 따르면 탑승자가 손으로 자주 만지는 카오디오, 기어 스틱 등은 예상보다 더 많은 세균이 검출됐다. 

특히 카오디오의 경우 공용 화장실 변기보다 4배 더 많은 세균이 검출, 자동차 인테리어 중 가장 더러운 부분으로 드러났다. 또 자동차 기어 스틱 역시 공용 화장실 변기보다 3배 많은 세균이 검출됐다. 

해당 수치는 10대의 자동차에 대한 오염 테스트 결과로, 손길이 많이 닿는 인디케이터, 스티어링휠, 핸드브레이크, 안전벨트 등도 많은 양의 세균이 검출됐다. 

또 자동차 도어 손잡이 안쪽은 차량의 다른 부분 보다 먼지가 2배가량 많은 것으로 측정됐으며, 룸미러에도 1.5배가량 먼지가 많았다. 

컴패어더마켓은 "사람들이 예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세균이 있을 수 있다"며, "코로나 19 확산에 따라 손을 철저히 씻고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해고, 자동차 소독 역시 중요해졌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