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작년 저공해차 보급목표 달성 실패. 대상기업 10곳 중 유일
르노삼성, 작년 저공해차 보급목표 달성 실패. 대상기업 10곳 중 유일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6.18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가 지난해 저공해차 보급실적을 발표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대상기업 10곳 중 유일하게 지난해 저공해차 보급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환경부는 저공행차 보급목표제도 대상기업의 지난해 보급실적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환경부는 2005년부터 수도권 지역에서 시행하던 저공해차 보급목표제도를 지난해 전국으로 확대했으며 대상기업 10개사의 보급실적을 이번에 처음으로 조사했다.

대상기업은 최근 3년간 승용 및 승합차 연평균 판매수량이 4,500대 이상인 자동차 판매자로 현대자동차, 기아, 한국지엠, 르노삼성자동차, 쌍용자동차,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 BMW코리아, 토요타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혼다코리아다.

이들은 지난해 환산실적 기준으로 총 32만8천여대의 저공해차를 보급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보급목표를 초과한 것이다. 지난해 보급목표는 2016~2018년간 연평균 판매량의 15%이며 실제 이들이 판매한 저공해차는 22%에 달한다.

환산실적은 차종별 환산점수를 적용·계산해 보급목표 달성 여부를 판단하는 것으로 1종이 1.2~3.0점, 2종이 0.6∼1.2점, 3종이 0.6점이다.

기업별로 먼저 현대차는 지난해 환산실적 기준으로 15만7,238대의 저공해차를 보급했다. 이는 보급목표인 8만775대를 훌쩍 넘긴 것이다. 차종별로 1종인 전기·수소차가 4만5,656대, 2종인 하이브리드카가 5만659대, 3종인 LPG·가솔린차가 6만923대다.

지난 4월 브랜드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 출고가 개시된 만큼 향후 전기차 판매량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아는 목표했던 7만179대를 초과한 8만116대를 보급했다. 이 중 하이브리드카가 4만6,348대, LPG·가솔린차가 2만3,057대, 전기·수소차가 1만711대로 집계됐다. 기아는 오는 7월 첫 전용 전기차 EV6의 판매를 개시할 예정이다.

한국지엠은 지난해 1만9,601대의 저공해차를 보급하며 목표달성에 성공했다. 이 중 LPG·가솔린차가 1만4,864대, 순수전기차인 볼트EV가 4,737대 판매됐다. 하이브리드카는 판매되지 않고 있어 실적이 없다.

쌍용자동차는 가솔린차만 1만9,622대를 판매하며 목표했던 1만1,415대를 초과 달성했다. 쌍용차는 지난 14일 전기SUV 코란도 이모션의 양산을 개시했으나 올해 국내 출시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르노삼성자동차는 목표했던 1만5,609대의 3분의 1 수준인 5,227대에 그쳤다. 대상업체 중 유일하게 목표 달성에 실패했다. 이는 신규차량 출시 지연과 판매 부진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판매한 저공해차 중 전기차가 3,042대, LPG·가솔린차가 2,185대로 집계됐다.

벤츠코리아는 1만282대를 판매하며 목표했던 9,800대를 넘겼다. 이 중 전기차가 1,307대, 하이브리드카가 2,782대, 가솔린차가 6,193대다.

BMW코리아는 보급목표인 9,318대보다 2배가량 많은 2만727대를 기록했다.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카가 각각 426대, 2,140대, 가솔린차가 1만8,161대 판매됐다.

토요타는 하이브리드카만 1만838대를 판매, 보급목표인 3,716대를 초과 달성했다. 혼다는 하이브리드카 891대, 가솔린 508대 총 1,399대를 보급, 목표인 1,245대를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아우디폭스바겐은 지난해 순수전기차 1,226대, 가솔린차 2,053대 총 3,279대를 판매해 2,970대인 보급목표를 초과 달성했다.

환경부는 자동차 판매사들의 무공해차(전기‧수소차) 보급을 늘리기 위해 업계, 전문가, 관련 협회 등과 충분한 협의를 거쳐 2021~2022년 보급목표를 상향하기로 결정했다.

저공해차 보급목표는 2021년 18%, 2022년 20%로 단계적으로 상향하는 한편 무공해차 보급목표를 별도로 신설해 판매규모에 따라 차등 부과한다. 최근 3년간 연평균 판매량이 10만대 이상인 대규모 판매자는 2021년 10%, 2022년 12%, 2만대 이상 10만대 미만인 중규모 판매자는 2021년 4%, 2022년 8%로 차등목표를 부과하기로 했다.

10개사는 2021년에 환산실적 기준으로 저공해차는 44만8천여대(31%), 무공해차는 20만3천여대(14%)를 보급할 계획으로 조사됐다. 특히, 무공해차는 지난해 실적 대비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수송부문의 무공해차 전환을 가속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부는 앞으로 그린뉴딜과 수송부문 탄소중립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 저공해차 보급목표제도를 단계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다.

지난해 12월 대기환경보전법 개정에 따라 2023년부터 보급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기업은 기여금을 납부해야 한다.

기여금의 구체적 수준과 부과방안은 관계부처, 업계,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작업반의 논의를 거쳐 올해 하반기까지 마련될 예정이다.

아울러, 대상기업들이 보급목표 달성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보급실적의 이월, 거래, 외부사업(충전소 설치 등) 인정 등 유연성 확보방안도 함께 도입된다.

환경부는 중장기적으로 저공해차 대상범위와 기준을 면밀히 검토하고 단계적으로 대상차종 범위를 조정해 전기‧수소차 중심인 무공해차 위주로 보급목표제도를 운영할 계획이다.

(자료=환경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