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 미니밴 시장 우승별 따러 가는 우주선 현대차 스타리아
[시승] 미니밴 시장 우승별 따러 가는 우주선 현대차 스타리아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4.16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리아.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스포츠에선 그해 시즌을 우승하면 유니폼에 있는 팀 엠블럼 위에 별을 붙일 수 있는 영광을 준다.

현대차를 대표하는 MPV 스타렉스는 국내 소형 상용차 시장에서 우승을 의미하는 별을 수없이 달아왔다. 그런데도 만족하지 못한 스타렉스가 이름까지 바꾸며 기아 카니발이 독주하고 있는 미니밴 시장의 우승별도 넘보고 있다.

별 사이를 영유하는 우주선을 뜻하는 스타리아의 외관은 상당히 독특한 모습이다. 현대 로고 위를 가로지르는 주간주행등, 8개 아이스 큐브 타입의 풀 LED로 이뤄진 헤드램프, 입체적인 메쉬패턴의 그릴의 조합이 스타리아의 유니크함을 더욱 강조하고 있다.

기존 스타렉스보다 2배 정도 커진 전면부 윈드쉴드가 스타리아의 유니크함을 한 층 더 높여준다. 무엇보다 개방감이 높아지면서 운전자의 전방 시야 확보가 더욱 수월해졌다. 여기에 넓어진 1열 윈도우와 A필러에 적용된 쪽창으로 사각지대가 최소화됐다.

운전석 윈도우(위)와 전면부 윈드쉴드(아래).

디지털 클러스터가 스티어링휠보다 윈드쉴드에 가깝게 배치돼 시인성이 좋은 편이다. 다만 10.25인치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가 운전자 쪽으로 향해 있지 않아 안전성과 편의성이 높다고 볼 수 없다.

벨트라인을 최대한 낮추고 통창형인 파노라믹 윈도우가 적용돼 2·3열 탑승자에게도 높은 개방감과 가시성을 제공한다. 스타리아를 둘러싼 윈도우가 전체적으로 크기 때문에 스타리아 내부가 상당히 넓어 보인다.

이런 가운데 스타리아는 높은 공간성을 보유하고 있다. 실내 공간 크기를 가늠할 수 있는 전고가 1,990mm, 전폭이 1,995mm, 휠베이스가 3,275mm이며 높은 전고에 낮은 지상고를 적용해 최대 실내 높이를 1,379mm로 확보해 1m 이상의 공간성을 누릴 수 있다.

이 공간성을 그냥 누리는 것이 아니라 롱 슬라이딩 레일을 적용함으로써 운전석 방향으로 시트를 밀착시킬 경우 각각 960mm, 1,080mm의 화물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최후석 시트를 테일게이트 방향으로 밀착시키면 2·3열 레그룸이 극대화되는 등 탑승객 상황에 맞게 다양한 공간 활용이 가능하다.

고급 모델인 스타리아 라운지 7인승에는 편안하게 눕는 자세가 가능한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가 적용돼 무중력 공간에 있는 듯한 안락함을 느낄 수 있다.

스타리아 라운지 9인승의 2열에는 180도 회전이 가능한 스위블링 시트(Swiveling Seat)가 적용됐다. 스위블링 시트는 이동 시 2열과 3열에 탑승한 승객이 서로 마주보고 대화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줄 뿐만 아니라 시트를 차량 바깥쪽으로 90도 회전시켜 편리하게 카시트를 장착할 수 있는 실용성을 갖췄다.

또 레이더 센서를 통해 후석 승객의 미세한 움직임 및 호흡도 감지 가능한 어드밴스드 후석 승객 알림(ROA), 내비게이션 화면으로 후석(2~4열) 탑승객을 볼 수 있는 후석 뷰, 운전자와 후석 승객이 대화할 수 있는 후석 대화모드가 적용돼 안전성과 편의성을 높였다.

후석 뷰 카메라(좌)로 촬영된 영상이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에 나타나고 있다.

특히 클러스터 하단, 오버헤드콘솔, 센터페시아 상·하단 등에 다양한 수납공간을 적용해 MPV에 걸맞은 실용성을 추구했으며 수납, 컵홀더, USB 포트 등 다양한 기능을 일체화 한 콘솔을 통해 탑승자의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그러나 스타렉스의 노면 진동과 소음이 그대로 온 듯해 승차감에 대해 좋은 점수를 주기가 어렵다. 특히 정차하면 자동으로 시동이 꺼지는 ISG 기능이 활성화되면 엔진 진동이 전달되지 않아 안락함이 느껴지나 ISG가 꺼지거나 주행 중 승차감은 기존 스타렉스를 타는 느낌이다.

패밀리카 대명사로 꼽히는 미니밴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선 디자인, 공간성, 편의성과 함께 중요한 것이 승차감인 만큼 스타리아의 승차감은 아쉽다.

승차감은 아쉽지만 경제성은 높다. 스타리아는 디젤과 LPG, 두 가지 파워트레인으로 운영된다.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가 적용된 스타리아 라운지 7인승 내부.

디젤은 R 2.2 VGT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177마력과 최대토크 44.0kgf·m의 동력성능을 갖추면서도 10.8(자동) / 11.8(수동)km/ℓ의 높은 연료소비효율(연비)을 달성했다. 여기에 악천후 및 험로에서도 자신감 있는 주행을 돕는 상시 4륜 구동 시스템(AWD) HTRAC 사양도 마련했다.

LPG의 경우 스마트스트림 LPG 3.5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240PS(마력), 최대토크 32.0kgf·m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스타리아는 용도에 따라 승용 고급 모델 스타리아 라운지와 일반 모델 스타리아 두 가지 라인업으로 운영된다. 스타리아 라운지는 7인승과 9인승으로 구성되며, 스타리아는 투어러(9·11인승)와 카고(3·5인승) 등 고객의 다양한 목적에 맞춰 좌석을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일반 모델(화물 및 승합용) 스타리아의 판매가격은 디젤 기준 카고 3인승 2,726만원, 카고 5인승 2,795만 원, 투어러 9인승 3,084만원, 투어러 11인승 2,932만 원이며, 고급 모델 스타리아 라운지는 7인승 4,135만원(2열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 기본 탑재 등), 9인승 3,661만원(2열 스위블링 시트 기본 탑재 등)부터 시작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