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행정부, 전기차 구매 보조금 112조. 충전소 설치에 16조8천억 배정
바이든 행정부, 전기차 구매 보조금 112조. 충전소 설치에 16조8천억 배정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1.04.13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 행정부의 친환경차 보급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이 조만간 발표될 예정이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구매 보조금 112조원, 전기차 충전소 설치에 16조8천억 원 등 천문학적 예산을 배정한다.

로이터통신이 입수한 미국 교통부의 친환경 인프라 구축 계획 자료에 따르면 전기차 구매자에 대한 리베이트 1,000억 달러(112조5천억 원)와 전기차 충전소 50만 개 설치비용 150억 달러(16조8천억 원), 전기 스쿨버스 도입에 200억 달러(22조5천억 원, 유해가스 무배출 수송차량 지원에 250억 달러(28조1천억 원), 기타 세금혜택 140억 달러(15조7천억 원)를 책정했다.

이들을 모두 합친 금액은 1,840억달러(207조 원)에 달한다.

로이터는 전기차 확대 지지자들은 주로 고소득자들에게 혜택이 주어지던 기존의 연방 전기차 세액공제 방식에 대해 불만을 제기해 왔다며 이번 전기차 구매자에 대한 직접적인 현금 리베이트 제공은 훨씬 더 공정한 지원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 3월 말 발표한 전기차 보급계획에 대한 설명에서 '미국산 EV'에 대한 '판매시점 리베이트'를 언급했다. 이는 미국에서 생산되는 전기차에 대해서 리베이트를 제공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이번 지원계획에서는 직접적 언급은 없었지만 전기차 구입 보조금이 기존 7500달러에서 1만 달러로 늘어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또 기존 전체 판매량이 20만대를 넘어서면 인센티브를 제공받지 못하도록 한 조항도 변경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현재, 누적 판매량 20만대를 넘어선 업체는 테슬라와 제너럴모터스(GM) 두 개업체로 미국 전기차 보급을 주도하고 있는 이들 두 업체의 족쇄를 풀어줌으로써 전기차 보급을 더욱 확대할 수 있다는 것이다.

로이터는 이 계획이 확정되면 외국계 자동차업체들의 미국 내 전기차 생산이 가속화될 것으로 보이며 전기차용 배터리공장 건설도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