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유류세 인하, 2018년과 같은 방식으로 검토 중”
홍남기 부총리, “유류세 인하, 2018년과 같은 방식으로 검토 중”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10.20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에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정부가 유가 상승에 대응하기 위해 유류세 인하를 검토하고 있다.

20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높은 유가에 대한 대책을 묻는 질문에 “높은 유가가 금방 떨어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에너지 가격 급등에 따른 요인에 선제적으로 대비하는 측면에서 유류세 인하를 짚어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류세 인하는 정부가 유가에 대한 전망을 토대로 내부적으로 검토해왔다”며 “저희는 조만간 이와 같은 결정 내용을 구체적인 방안을 만들어서 10일 이내, 다음 주에는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홍 부총리는 “2018년에 했던 것처럼 리터 당 세금을 인하하는 방식을 취할 경우 유류를 많이 사용한 사람에게 더 많은 혜택이 갈 것”이라며 “2018년과 같은 방식으로 짚어보고 있으며 인하율과 관련해서는 몇 가지 대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한국석유공사가 운영하는 석유제품 가격비교사이트 오피넷에 따르면 이날 휘발유 가격은 전일 대비 6.69원 오른 1,739.14원, 경유는 6.84원 오른 1,537.27원이다.

이는 친환경 에너지 인프라에서의 에너지 수급이 예상보다 적은데다 코로나19 이후 각국의 산업발전이 본격화되며 에너지 수요가 커지고 있으나 공급이 뒷받침하지 못하는 등 여러 원인으로 인해 국제유가가 치솟고 있기 때문이다.

19일(현지시각) 뉴욕상업거래소에서 미국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0.52달러 상승한 82.96달러, 중동산 두바이유는 0.86달러 내린 83.0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WTI는 이날까지 4거래일 연속 상승, 2014년 10월13일 85.74달러 이후 최고치다.

정부는 이에 대응하기 위해 유류세 인하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만일 유류세를 인하할 경우 지난 2018년에 시행한 조치와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지난 2018년 11월 휘발유와 경유 등에 부과하는 유류세를 15% 인하했다. 이는 지난 2008년 이후 10년 만에 시행된 것이다. 이 조치는 당초 2019년 5월 5일까지 시행될 예정이었으나 여러 상황을 고려, 같은해 5월 6일부터 8월 31일까지 연장됐다. 다만 인하율은 기존 15%에서 7%로 축소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