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들, '수소차 보급에 쓸 돈 없다'. 올해 수소차 보급률 겨우 33%
지자체들, '수소차 보급에 쓸 돈 없다'. 올해 수소차 보급률 겨우 33%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1.08.05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수소전기차 넥쏘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올해 수소전기차 보급이 정부가 정한 목표치에 크게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수차를 사겠다는 사람은 많지만 지방자치단체가 보조금 지급을 꺼리고 있는 게 이유다.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올 7월까지 수소전기차 넥쏘 판매량은 4,906대로 집계됐다. 현재 국내에서 판매되는 수소전기 승용차는 현대자동차의 넥쏘가 유일하다.

이는 전년 동기에 비해서는 48% 가량이 늘어난 것이지만 정부가 정한 목표치에는 크게 밑돌고 있어 올해 보급목표 달성은 사실상 어렵게 됐다.

기획재정부와 환경부가 지난 1월 내놓은 ‘2021년 보조금 체계 개편안’에서는 올해 수소전기 승용차를 전년대비 49.2% 늘어난 1만5천대를 공급키로 하고 관련 예산도 3,655억 원을 배정했다.

현 시점을 기준으로 보면 수소전기 승용차의 목표 달성률은 32.7%에 불과하다.

수소전기차 보급이 저조한 이유는 중앙정부와 함께 보조금을 지급하는 지자체들이 보조금 지급을 꺼리고 있기 때문이다.

구입가격이 6,700만원에서 7,090만원인 수소전기차 넥쏘는 국고 보조금 2,250만 원과 지자체 보조금 900-1500만 원을 지원받아 3,700만 원 안팎의 가격대로 구매가 이뤄진다.

수소전기차를 구매하기 위해서는 차량 출고 시점에 맞춰 국고 보조금과 지자체 보조금을 동시에 확보해야 하는데, 지자체로부터 보조금을 지원받지 못해 출고를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 때문에 서울시를 비롯한 일부 지자체에서는 차량 출고가 수개월째 중단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자체들은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예상치 않았던 지출이 늘어나고 있어 수소차 보급에 신경 쓸 여력이 없다는 입장이다.

정부가 전기차나 수소차 보급목표를 정할 때 각 지자체로부터 먼저 목표대수를 신청 받아 확정하고 있지만 지자체들은 예산 상황에 따라 보급대수를 수시로 줄이거나 아예 없애는 곳도 생겨나고 있다.

이 때문에 환경부는 확보해 놓은 예산조차 제대로 집행하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수소전기차 뿐만 아니라 전기차 역시 같은 이유로 목표치를 밑돌고 있는 지자체들이 늘어나고 있다.

전문가들은 친환경차의 원활한 보급을 위해서는 보조금 지급의 일원화와 지급 절차의 간소화가 시급히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