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코로나 결식 해소 ‘한끼 나눔 온(溫)택트’ 6만식 나눔 릴레이
SK이노베이션, 코로나 결식 해소 ‘한끼 나눔 온(溫)택트’ 6만식 나눔 릴레이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2.03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순으로) 대전, 본사, 서산, 인천, 울산, 증평 지역사업장의 구성원들이
취약계층에게 한끼 따뜻한 식사를 전하는 ‘한끼 나눔 온(溫)택트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SK이노베이션 전국 각지의 사업장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생긴 사회안전망의 공백 채우기에 나섰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달 26일부터 3일 서산을 마지막으로 서울, 울산, 인천, 서산, 증평 등 전국의 사업장에서 독거노인과 노숙인 등 취약계층에게 한끼 따뜻한 식사를 전하는 ‘한끼 나눔 온(溫)택트 전달식’을 완료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를 통해 전 지역사업장에서 지자체와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 대전광역시쪽방상담소 등 11개소 사회복지기관들과 협력해 결식 위기의 독거노인, 노숙자 약 천여명을 대상으로 1월부터 6월까지 6만여회의 도시락, 식품 키트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

특히 이들에게 전달되는 도시락 및 식품 키트는 지역 영세식당이나 사회적기업을 통해 공급받아 일석이조의 효과까지 가능케 했다. 끼니를 전달받는 취약계층뿐만 아니라 코로나 19로 힘든 소상공인까지 도움을 줄 수 있게 됐다.

최태원 SK 회장은 신년 서신을 통해 “사회와 공감하며 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새로운 기업가 정신’이 필요한 때”라며 “많은 무료급식소가 운영을 중단한 상황에서, SK 행복도시락이 적극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오랫동안 실시해온 그룹 신년회를 하지 않고 행사 비용을 사회에 도움이 필요한 곳에 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SK이노베이션 ‘한끼 나눔 온(溫)택트 프로젝트’는 ‘심화되는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것부터 찾아서 하자’는 최태원 SK 회장의 철학이 반영된 것이다. 전대미문의 펜데믹 상황 등 위기 상황에서 사회 가장 취약한 부분이 먼저 무너지지 않도록 든든한 지지기반을 만들기 위해서다.

SK이노베이션이 ‘한끼 나눔 온(溫)택트 프로젝트’를 위해 전달한 2.21억원은 사회와 더 큰 행복을 나누기 위해 지난 2017년부터 SK이노베이션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기본급 1%를 기부해 조성한 ‘1% 행복나눔’ 기금으로 지원해 의미를 더했다.

지난 1일 개최한 서울지역 ‘한끼 나눔 온(溫)택트 프로젝트’ 전달식에서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 김현미 센터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노인복지관이 장기간 휴관 되면서 독거노인의 결식 문제가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며, “SK이노베이션이 지원하는 ‘한끼 나눔 온(溫)택트 프로젝트’는 따뜻한 식사를 전달하여 돌봄의 사각지대에 있는 독거노인들에게 행복을 전달 할 수 있을 것”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