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테일 더하고 심장 바꿨다’ 기아차, 스팅어 마이스터 출시. 평균 300만원 인상
‘디테일 더하고 심장 바꿨다’ 기아차, 스팅어 마이스터 출시. 평균 300만원 인상
  • 최태인 기자
  • 승인 2020.08.27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가  자사 유튜브, 네이버TV 등을 통해 ‘스팅어 마이스터 온라인 론칭 필름’ 공개 및 스팅어 마이스터를 출시했다.
기아차가 자사 유튜브, 네이버TV 등을 통해 ‘스팅어 마이스터 온라인 론칭 필름’ 공개 및 스팅어 마이스터를 출시했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기아자동차가 27일 자사 유튜브, 네이버TV 등을 통해 ‘스팅어 마이스터 온라인 론칭 필름’ 공개 및 스팅어 마이스터를 출시했다.

스팅어 마이스터는 지난 2017년 출시한 스팅어의 상품성 개선 모델로 더욱 역동적이고 고급스러운 디자인, 신규 2.5 터보 엔진, 첨단 안전편의사양 등이 적용돼 한층 뛰어난 상품성으로 고객들에게 더욱 큰 만족감을 선사할 계획이다.

외장 디자인은 수평형 리어콤비램프, 신규 디자인의 18, 19인치 휠이 적용돼 더욱 역동적으로 진화했고, 내장은 10.25인치 내비게이션, 퀼팅 나파가죽시트와 스웨이드 컬렉션으로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완성했다.(스웨이드 컬렉션은 3.3T만 선택 가능)

기아차 '스팅어 마이스터'
기아차 '스팅어 마이스터'

또 엔진라인업은 기존 2.0 가솔린 터보, 2.2 디젤, 3.3 가솔린 터보에서 2.5 가솔린 터보와 3.3 가솔린 터보 2가지로 새롭게 선보였다.

스팅어 마이스터는 기아차 최초로 신규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 G2.5 T-GDI’가 탑재됐으며, 최고출력 304마력, 최대토크 43.0kg.m의 주행성능을 발휘하면서도 11.2km/ℓ의 연비를 달성했다. (2WD, 18인치 휠 복합 연비 기준)

기존 모델보다 최고출력이 개선된 373마력의 3.3 가솔린 터보 모델은 전자식 가변 배기 밸브가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드라이브 모드와 가속 페달을 밟는 양에 따라 배기음이 조절되는 전자식 가변 배기 밸브를 통해 운전의 재미를 높였다.

이 밖에도 기아차는 스팅어 마이스터 모든 트림에 엔진 동력을 유지하면서 안정적인 코너링을 돕는 차동 제한장치(M-LSD)를 기본 적용했다.

기아차 '스팅어 마이스터'
기아차 '스팅어 마이스터'

기아차는 고객 선호 사양을 적극 반영해 스팅어 마이스터에 다양한 첨단 안전편의사양을 대거 탑재했다.

스팅어 마이스터에 새롭게 기본 적용된 주요 편의사양은 제휴 주유소, 주차장에서 내비게이션 화면을 통해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는 ‘기아 페이’, 리모트 360도 뷰(자차 주변 영상 확인 기능), 내 차 위치 공유 서비스 등이 있다.

스팅어 마이스터 고객은 리모트 360도 뷰를 통해 운전자가 멀리 떨어진 상황에서도 차량 주변 상황, 차량 상태를 확인할 수 있고, 차량의 현재 위치와 목적지를 문자 메시지로 가족, 지인들과 공유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기아차는 스팅어 마이스터에 차로 유지 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전방 충돌방지 보조, 안전 하차 경고 등 다양한 안전 편의사양을 기본 적용해 안전성을 높였다.

기아차 관계자는 “스팅어 마이스터는 2.5 터보 엔진이 신규 적용돼 성능을 한층 높였고, 내외장디자인 변화로 고급스러움을 대폭 강화했다”며, “고객 만족을 최우선하는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으로 존재감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스팅어 마이스터의 가격은 2.5 가솔린 터보 플래티넘 3,853만원, 마스터즈 4,197만원이며, 마스터즈에서 선택가능한 GT 3.3 터보 패키지의 가격은 446만원이다.(개별소비세 3.5%기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