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사용하세요’ 기아차, 구글 클라우드와 차량 매뉴얼 앱 개발
‘이렇게 사용하세요’ 기아차, 구글 클라우드와 차량 매뉴얼 앱 개발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06.18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기아자동차가 구글 클라우드(Google Cloud)와 함께 인공지능(AI) 기반 자동차 취급 설명서인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KIA Owner’s Manual App)’ 개발을 완료했다.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은 스마트폰 카메라로 차량 내부를 비추면 해당 기능의 명칭과 핵심 작동법을 동영상으로 상세히 설명해 주는 고객 편의 어플리케이션이다.

운전자는 책자 형태의 매뉴얼을 일일이 찾아보지 않아도 될 뿐만 아니라 간단한 조작만으로 편리하고 쉽게 기능을 이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기아차는 2017년 이와 유사한 기능을 제공하는 증강현실(AR) 기반의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해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증강현실 기술의 특성상 신차 출시 때마다 스위치 레이아웃과 형상을 측정해야 하기 때문에 유지 관리가 어려운데다가 글로벌 시장 확대 전개에 어려움이 따랐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기아차는 구글 클라우드, 메가존(MEGAZONE) 등과 협력했다.

3사는 스위치 위에 인쇄돼 있는 심볼(Symbol) 자체를 정확히 인식한다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점에 착안했다. 심볼을 모든 차종에 표준화 형태로 적용돼 있기 때문이다.

구글 클라우드가 보유하고 있는 독보적 기술인 ‘AI 플랫폼’ 기반의 이미지 학습 모델(Machine Learning)을 적용, 스위치 내 심볼을 어떠한 각도에서 촬영하더라도 정확한 판별이 가능하도록 했다.

실례로, 사용자가 스마트폰으로 스티어링 휠에 있는 ‘크루즈 콘트롤’ 심볼을 스캔하면 서버 통신을 통한 인공지능 플랫폼이 해당 이미지를 인식하게 되고, 이에 맞춰 ‘크루즈 콘트롤’의 상세 기능을 소개하는 동영상이 스마트폰에서 재생된다.

기아차는 이번 구글 클라우드와의 협업 경험을 살려 앞으로도 혁신적 스마트 기술을 접목한 고객 편의 서비스를 지속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은 키워드 검색이 가능한 ‘디지털 오너스 매뉴얼’과 차량 계기판 경고등 이미지 목록과 설명 콘텐츠도 함께 제공한다.

기아자동차는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을 올 하반기 이후 국내를 포함한 전 세계에 출시 예정인 신차부터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