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쉐린,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과 만든 도시락 의료진 및 독거노인에 전달
미쉐린,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과 만든 도시락 의료진 및 독거노인에 전달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05.12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미쉐린코리아 이주행 대표, 서울시 문미란 정무부시장,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 김현훈 회장, 서울시 복지정책실 정진우 복지기획관이 지난 11일 도시락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미쉐린이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0’에 선정된 27개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들과 함께 마련한 도시락 1,500개를 서울시를 통해 코로나 19 전담 의료기관 의료진 및 지역 내 독거노인들에게 전달한다.

코로나로 인한 어려운 상황을 함께 극복하고 나눔을 실천하기 위한 상생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된 이번 ‘미쉐린 스타 하트 도시락’은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0에 선정된 총 31개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 중 27개의 대다수 레스토랑이 한마음으로 참여해 의료진들과 건강한 지역사회를 향한 뜻을 함께 했다.

각 레스토랑들의 특색과 정성을 담은 미쉐린 스타 하트 도시락은 레스토랑의 셰프 및 임직원들의 따뜻한 응원의 메시지와 함께 서울시 돌봄 SOS 서비스 네트워크 및 서울사회복지협의회 광역푸드뱅크센터를 통해 서울 시내 코로나 전담 의료기관 5곳과 독거노인들에게 순차적으로 전해졌다.

미쉐린코리아 이주행 대표는 “코로나를 계기로 올해 처음 진행한 이번 도시락 나눔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준 레스토랑과 서울시, 사회복지협의회의 모든 관계자들에게 깊은 감사를 표한다”라며 “미쉐린과 레스토랑이 합심해 마련한 도시락이 시민들을 위해 일선에서 오랜 시간 봉사하고 있는 의료진에게는 따뜻한 응원이, 코로나 기간에 홀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독거노인분들께는 작은 즐거움과 위로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문미란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의료진과 독거노인 등 어려운 이웃에게 따뜻한 도시락 전달과 희망을 나눌 수 있게 돼 기쁘고 뿌듯하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자발적 민간지원의 활로를 개척, 어려운 이웃에게 다양하고 유용한 자원을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1일에는 도시락 전달에 앞서 미쉐린코리아 이주행 대표, 서울시 문미란 정무부시장,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 김현훈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미쉐린 스타 하트 도시락 전달식’이 진행됐으며, 증정식 이후 강서노인종합복지관 및 서대문노인종합복지관을 방문해 홀로 생활하는 어르신 400분을 위한 따뜻한 도시락을 전했다.

특히 강서노인종합복지관에는 미쉐린코리아 임직원 30여명이 자원봉사자로 참여해 생활지도사들과 함께 어르신들께 도시락을 직접 건네 드리고 담소를 나눴다. 12일, 13일에는 서울특별시 서울의료원, 어린이병원, 서남병원, 동부병원, 이대서울병원을 방문해 코로나19  대응에 힘쓰는 1,100여명의 의료진들에게 도시락을  전달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