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쉐린, 타이어 테크놀로지 인터내셔널 어워드서 2년 연속 '올해의 타이어 제조사’ 선정
미쉐린, 타이어 테크놀로지 인터내셔널 어워드서 2년 연속 '올해의 타이어 제조사’ 선정
  • 최태인 기자
  • 승인 2020.03.02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쉐린이 2년 연속으로 ‘올해의 타이어 제조사’로 선정됐다.
미쉐린이 2년 연속으로 ‘올해의 타이어 제조사’로 선정됐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미쉐린이 2년 연속으로 ‘올해의 타이어 제조사’로 선정됐다.

미쉐린은 지난 27일 독일 하노버 ‘타이어 테크놀로지 엑스포’에서 열린 ‘2020 타이어 테크놀로지 인터내셔널 어워드’에서 2년 연속 ‘올해의 타이어 제조사’상을 수상했다.

특히, 지난 2008년 상이 제정된 이후 한 업체가 2년 연속 올해의 제조사 상을 수상한 것은 처음이다.

타이어 및 자동차 제조사, 연구 전문가 및 대학 교수 등으로 구성된 심사원원단은 접근가능성, 효율성, 혁신성 및 지속가능성이라는 4가지 과제를 훌륭하게 수행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미쉐린 '에어리스 타이어'
미쉐린 '에어리스 타이어'

여기에 미쉐린이 수년간, 수천 킬로미터를 주행한 이후에도 신제품과 유사한 높은 수준의 안전성을 유지할 수 있는 타이어를 개발해 온 것이 인정받았다. 더불어 마모된 제품에 대한 성능 테스트를 진행하는 등 제품 라이프사이클 전체에 걸친 성능을 중시해 온 미쉐린의 노력에 높은 평가를 보냈다.

플로랑 메네고(Florent Memegaux) 미쉐린 그룹 CEO 는 “올해의 타이어 제조사 상을 상이 제정된 이후 최초로 2년 연속 수상하게 된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업티스가 혁신상을 수상한 것과 더불어 이번 수상은 미쉐린 그룹의 전략적 방향이 인정받은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수상은 미쉐린 전 임직원들에게 자랑스러운 성과일 뿐 아니라 미쉐린이 추구하고 있는 혁신과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전략이 옳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미쉐린 '에어리스 타이어'
미쉐린 '에어리스 타이어'

한편, 미쉐린의 이 같은 노력은 업계 및 유럽 당국의 지지를 얻어 마모된 제품에 대한 테스트가 오는 2024년부터 필수 테스트 항목으로 지정될 예정이다.

지난해 타이어 업계의 권위 있는 상을 대거 수상했던 미쉐린의 펑크 방지용 에어리스(airless) 타이어 업티스가 ‘타이어 테크놀로지 2020 혁신상’을 수상하며 미쉐린은 올해 2관왕의 영예를 누렸다.

2019년 최초로 프로토타입을 공개했던 미쉐린 업티스는 타이어 펑크의 위험성 자체를 없애 운전자들은 안심하고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으며, 차량 관리자들은 비용과 리소스를 대폭 줄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타이어 펑크로 인해 발생하는 제품 및 각종 부산물들의 낭비를 줄일 수 있어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구현에 기여하는 제품이기도 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