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코리아, 브랜드 창립 70주년 기념 ‘스포츠카 투게더 데이’ 개최
포르쉐코리아, 브랜드 창립 70주년 기념 ‘스포츠카 투게더 데이’ 개최
  • 최태인 기자
  • 승인 2018.06.15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르쉐 918 스파이더
918 스파이더.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포르쉐코리아가 브랜드 창립 70주년 기념 행사를 개최, 포르쉐의 과거부터 미래까지 선보였다.

15일 포르쉐코리아는 서울 양재 필 파킹에 마련된 야외 특설 무대에서 포르쉐 브랜드 창립 70주년을 기념하는 ‘스포츠카 투게더 데이 (Sportscar Together Day)’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스포츠카 투게더 데이’는 창립 70주년을 맞은 포르쉐가 ‘포르쉐 스포츠카 70주년 역사’를 주제로 전 세계에서 진행하고 있는 기념 행사의 일환으로, 포르쉐를 사랑하는 한국 팬들과 함께 포르쉐 브랜드 고유의 문화적 가치를 공유하는 축제의 장을 만들기 위해 기획됐다.

911 카레라 GTS.

특히, 포르쉐코리아는 지난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에서 월드프리미어로 공개되며 뜨거운 관심을 받아 온 풀체인지 3세대 ‘신형 카이엔’을 국내 최초로 선보이며 창립 70주년의 의미를 한층 더 했다.

이날 행사에서 포르쉐는 브랜드 정체성인 ‘꿈’을 소재로 하는 뮤지컬 공연과 포르쉐의 모든 모델 라인업이 동원된 차량 퍼레이드와 포르쉐코리아 대표 마이클 키르쉬가 ‘신형 카이엔’ 공개와 함께 70년 역사의 정통 스포츠카 브랜드로서의 가치와 비전을 전했다.

550 스파이더.

또한, 1948년 전설적인 포르쉐 ‘356 No. 1 로드스터’부터 최근 공식 모델명을 공개한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까지 포르쉐의 70년을 돌아보며, 수 많은 스포츠카 개발 역사는 물론, 세계 최고 수준의 스포츠카 제조 기업으로 거듭나는데 결정적이었던 다양한 스토리와 이정표들을 소개했다.

930.

포르쉐코리아는 스포츠카의 미래를 만들어 나가는 포르쉐 AG의 ‘전략 2025’에 맞춰 단순히 스포츠카를 생산하는 업체를 넘어, 혁신적인 기술과 디자인을 바탕으로 독보적인 스포츠카 브랜드이자 감성과 품질의 대명사로 자리매김할 것을 강조했다.

959.

이번 70주년 기념 행사의 메인 무대는 포르쉐 특유의 강력한 성능과 탁월한 실용성이 결합돼 완벽히 새로운 모델로 재탄생한 ‘신형 카이엔’이 장식했다.

포르쉐 3세대 '카이엔'
포르쉐 3세대 '카이엔'

지난 2002년 첫 선을 보인 이후 76만대 이상의 판매를 기록한 포르쉐 카이엔의 3세대 모델 ‘신형 카이엔’은 이전 모델과 비교해 지능형 경량 구조, 강력한 주행 성능, 탁월한 드라이빙 다이내믹 및 스마트 드라이버 어시스턴트 시스템 등 포르쉐 스포츠카의 정체성에 더욱 가까워졌다.

포르쉐 3세대 카이엔 인테리어
포르쉐 3세대 카이엔 인테리어

신형 카이엔은 포르쉐의 상징과도 같은 911 스포츠카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시각적으로도 크게 개선된 3세대 카이엔은 강력한 터보 엔진, 8단 팁트로닉 S 변속기, 새로운 섀시 시스템과 혁신적인 디스플레이, 광범위한 연결성을 제공하는 차량 제어 콘셉트를 통해 카이엔만의 스포티한 매력과 편안함을 한층 더 강화했다.

신형 카이엔은 오는 11월 국내 출시 예정이며, 판매 가격은 부가세를 포함해 1억 180만원이다. 포르쉐코리아는 시장 상황과 국내 고객의 수요에 맞춰 ‘신형 카이엔’의 모델 라인업을 순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포르쉐 3세대 카이엔
포르쉐 3세대 카이엔

포르쉐코리아 마이클 키르쉬 대표는 “이번 ‘스포츠카 투게더 데이’를 통해 포르쉐를 사랑하는 한국 고객들과 함께 포르쉐 창립 70주년을 기념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한국 시장에 차별화된 제품 전략과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고객 분들께 만족감과 행복감을 선사하며, 포르쉐는 앞으로도 언제나 포르쉐로 남기 위해(Porsche is and will remain Porsche)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