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롭게 돌아온 셀토스, 이 부분은 진짜 맘에 드네!
새롭게 돌아온 셀토스, 이 부분은 진짜 맘에 드네!
  • 이세민 기자
  • 승인 2022.08.09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투데이 이세민 기자] 3년 만에 개선되는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셀토스'는 셀토스는 기아 소형 SUV 라인업뿐만 아니라 국내 소형 SUV 시장에서 가장 인기가 있는 모델이다.
 
특히 이번에 새로 나온 ‘더 뉴 셀토스’는 외관 디자인의 변화 뿐 만 아니라 내부 인테리어의 변화가 도드라진다.

페이스리프트된 더 뉴 셀토스는 여러 부분이 인상적이었지만 그중에서도 가장 눈에 띄는 점은 소형SUV에서는 보기 힘든 첨단 기능들이 대거 탑재되었다는 점이다.
 
물론 수입차나 비싼 국산차에서는 흔하게 탑재되어 있는 기능이지만 큰 부담없이 타고 다닐 수 있는 소형 SUV에서 이 정도의 기능을 볼 수 있다는 것이 굉장히 마음에 들었다.

이전 셀토스에서는 없었던 서라운드 뷰 모니터, 후측방 모니터 기능이 새로이 탑재됐고 , 앞차와의 거리를 계산해 스스로 속도를 조절해주는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기능이 적용됐다.
 
여기에 소형 SUV에서는 흔히 볼 수 없는 컴바이너 타입 HUD가 탑재되어 운전자의 편의를 한층 올려준다.

더 뉴 셀토스’의 판매 가격은 1.6 가솔린 터보 모델 트렌디 2,160만원, 프레스티지 2,459만원, 시그니처 2,651만원, 그래비티 2,685만원이고, 2.0가솔린, 트렌디 2,062만원, 프레스티지 2,361만원, 시그니처 2,552만원, 그래비티 2,587만원이다.
 
물론 옵션이 추가된다면 이 가격보다는 비싸지는 것은 사실이나 선택할 수 있는 옵션에 비해 비싼 가격이라는 생각은 들지 않았고 가격 대비 합리적이라는 생각이 더 들었다.

국산 소형 SUV차량에 이런 고급스러움과 첨단 사양이 적용된 것에 놀랐으며, 합리적인 가격대도 큰 장점이기 때문에  젊은 사회 초년생이나 아웃도어를 즐기는 여성 소비자들에게 추천을 하고 싶은 차량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