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2030년까지 수소·배터리분야 10조 투자. 매출 50조 원 달성
롯데케미칼, 2030년까지 수소·배터리분야 10조 투자. 매출 50조 원 달성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2.05.19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케미칼이 '2030 비전. 성장전략’을 발표했다.

[M 투데이 이상원기자] 롯데케미칼이 수소에너지와 배터리 소재분야에 2030년까지 총 10조 원을 투자한다.

롯데케미칼은 19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김교현 롯데그룹 화학군 총괄부회장 등 주요 경영진들이 참석한 가운데 ‘롯데케미칼 2030 비전. 성장전략’을 발표했다.

2030년 매출 50조 원 달성을 위해 롯데케미칼은 범용 석유화학 사업 매출을 지난해 11조 원에서 20조 원으로 확대하고, 고부가 스페셜티 사업부문도 매출 7조 원에서 18조 원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친환경사업 부문에서는 2030년까지 총 11조 원을 투자, 수소에너지 부문 매출 5조 원, 배터리 소재 부문 5조 원, 재활용 및 바이오 플라스틱 2조 원 등 연 매출 총 12조 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롯데케미칼은 특히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급성장하는 미국 배터리 시장 공략을 위해 올 상반기 중 미국 배터리 소재 사업을 총괄하는 미국 현지법인을 설립할 예정이다.

김교현 부회장은 "한국 배터리업체들이 미국 내 배터리 공장에 대대적으로 투자하고 있지만 배터리 소재 공급이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며 미국내 배터리 소재공급을 위해 속도감 있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롯데케미칼은 SK온과 LG에너지솔루션, 삼성 SDI등이 추진중인 배터리 셀 공장 인근에 배터리 소재인 양극박, 전해액 공장을 건설, 안정적으로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체 소재사업 투자액의 60% 가량을 미국사업에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롯데케미칼은 수소에너지 사업부문에서는 2030년까지 총 6조 원을 투자, 120만 톤 규모의 청정수소를 생산과 유통을 통해 연간 5조 원의 매출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또, 전략적 파트너업체와 연내 합작사를 설립, 수소충전소사업과 발전사업을 추진하고, 롯데그룹 계열사와의 협업도 확대할 계획이다.

재활용. 바이오플라스틱 소재 사업부문에서는 2030년까지 1조 원을 투자, 사업 규모를 100만 톤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물리적. 화학적 재활용 기술을 활용해 재활용 플라스틱과 생분해성 플라스틱 소재사업을 확대해 2030년까지 리사이클. 바이오 플라스틱 매출을 2조 원 규모로 키운다는 전략이다.

롯데케미칼은 또, 에너지 효율 개선과 탄소포집기술 적용 확대, 수소. 신재생에너지 도입 등을 통해 2030년 탄소 배출량을 2019년 대비 25% 저감하고, 2050년에는 탄소중립을 달성한다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비전도 공개했다.

이와 함께 2050년까지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사용한다는 국제 캠페인 'RE100' 가입도 추진한다.

김교현 부회장은 “기존 사업의 역량을 동력원으로 미래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친환경 가치를 실현하고, 이해관계자의 니즈와 글로벌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새 경영 패러다임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