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KT와 불법 사금융. 보이스피싱 탐지 예방 기술 개발
신한금융, KT와 불법 사금융. 보이스피싱 탐지 예방 기술 개발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2.05.02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달 29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금융 본사에서 KT와 불법 사금융 및 보이스피싱 등 금융사기범죄 탐지 및 예방 기술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M 투데이 이상원기자] 신한금융그룹이 KT와 불법 사금융 및 보이스피싱 등 금융사기범죄 탐지 및 예방 기술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해 9월 체결한 업무협약 이후 신한금융의 금융역량과 KT의 AI(인공지능). 빅데이터(Big Data) 등 디지털 노하우를 접목한 신사업을 발굴하고 플랫폼을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달 29일에는 이 같은 기술개발을 위한 협력관계 구축을 추가로 체결했다.

신한금융은 이번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KT와 함께 AI·빅데이터 기반 금융범죄 대응 방안 연구, 금융사기 조기탐지 및 실시간 차단 기술 개발, 신한금융의 금융사기 대응 시스템 고도화, 앱(App) 보안 강화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금융소비자 보호 및 사기 대응을 위한 전략을 함께 수립하고 양사의 플랫폼을 활용해 금융사기범죄 예방 교육 및 홍보 활동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왕호민 신한금융 부사장은 "국내 최대 AI·빅데이터 플랫폼 기업인 KT와 신한금융의 협업을 바탕으로 금융사기범죄를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다양한 기술개발과 제도적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신한은행 소비자보호그룹 박현주 부행장도 "금융소비자가 안심하고 거래할 수 있는 금융환경을 조성하고 확대하기 위해 KT와 함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KT AI·DX 융합사업 송재호 부문장은 "금융사기범죄 예방을 위한 KT와 신한의 전략적 제휴는 안전한 금융생태계를 조성하고 새로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게 될 것"이라며 "KT의 AI·DX기술과 신한금융의 디지털 금융 역량을 융합해 모든 고객이 안심하고 신뢰할 수 있는 금융거래 환경을 만들겠다"고 했다.

신한금융은 ESG 슬로건 'Do the Right Thing for a Wonderful World(멋진 세상을 향한 올바른 실천)'에 따라 금융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해 경찰청, 도로교통공단 등 유관기관과 함께 금융사기 범죄 대응을 위한 정보 공유, 범죄 예방 유공 경찰관 및 시민 포상, 지적장애인 대상 금융교육, 보이스피싱 예방 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