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포르쉐 투자 리막, 내년 기업공개(IPO) 검토. 기업가치 7조원 목표
현대차·포르쉐 투자 리막, 내년 기업공개(IPO) 검토. 기업가치 7조원 목표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6.17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막.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현대자동차가 투자한 크로아티아의 고성능 전기차업체 리막이 기업공개(IPO)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6일(현지시각)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리막 오토모빌리(Rimac Automobili)의 한 관계자는 독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미래에 대한 몇 가지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기업공개에 관해서는 다른 옵션을 고려하고 있지만 어느 방향으로 갈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한 독일 언론이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리막이 내년 50억유로(6조7,723억원)의 가치로 IPO를 계획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이같이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매체는 리막이 내년에 상장한 후 포르쉐와 함께 폭스바겐그룹의 수퍼카 브랜드인 부가티를 인수할 계획이며 리막이 부가티 지분의 55%를, 포르쉐가 45%를 보유하기로 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이러한 보도에 리막의 한 관계자가 “IPO는 미래에 대한 여러 방안 중 하나”라며 반박한 것이다.

리막 오토모빌리(Rimac Automobili)는 2009년 설립된 크로아티아의 고성능 전기차업체로, 고성능 하이퍼 전동형 시스템 및 전기 스포츠카 분야에서 독보적인 실력을 갖추고 있다.

이를 높이 평가한 포르쉐는 지난 2018년 리막의 지분 10%를 확보하며 파트너십을 맺었다. 양 사는 이를 통해 고전압 배터리 기술과 전기 전동 장치, 디지털 인터페이스 등을 개발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지난 2019년 5월에는 현대차가 고성능 전기차 기술 확보를 위해 8천만유로(약 1,082억원)를 투자, 지분 13.7%를 확보해 3대 주주에 올랐다. 현대차는 리막의 고전압 배터리 기술 및 전기 파워트레인 기술을 고성능 N브랜드 전기차 등에 적용하기로 했다.

현대차가 대주주로 나서자 포르쉐는 같은해 9월 리막의 지분을 15.5%까지 끌어올리면서 현대차를 3대 주주 자리에서 밀어냈으며 추가 투자를 통해 지분을 24%까지 늘릴 예정이다.

일부에서는 폭스바겐그룹의 수퍼카 브랜드인 부가티를 리막에 매각하려는 조치로 보고 있다.

폭스바겐그룹은 자금 낭비를 줄이기 위해 부가티 브랜드 매각을 검토, 지난해 9월 리막과 긴밀한 협의를 진행했으나 결론은 나지 않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