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앤컴퍼니, 카이스트와 디지털 미래혁신센터 2기 협약. AI 등 미래 기술 개발 주력
한국앤컴퍼니, 카이스트와 디지털 미래혁신센터 2기 협약. AI 등 미래 기술 개발 주력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5.18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표이사 이수일 사장, KAIST 이광형 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의 지주회사인 한국앤컴퍼니가 카이스트(KAIST)와 디지털 미래혁신센터 2기 협약을 체결했다.

18일 한국앤컴퍼니는 대전광역시 유성구 한국테크노돔에서 카이스트와 디지털 미래혁신센터 2기 협약을 체결하고 미래 성장 동력과 테크놀로지 기반 혁신 역량 확보를 위한 협력을 한층 강화해 가기로 했다.

KAIST 디지털 미래혁신센터는 지난 2019년 한국앤컴퍼니와 KAIST가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통한 혁신적 연구개발(R&D) 및 디지털 기술 역량 확보를 목표로 건립한 산학협력 조직으로 센터장인 KAIST 산업및시스템공학과 장영재 교수를 포함해 여러 교수진이 참여하는 생산 및 연구개발 분야 프로젝트를 통해 뉴 디지털 테크놀로지 완성과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발판을 마련하고 있다.

지난 2년 간 진행된 1기 활동을 통해 12개 과제의 연구를 추진해 연구 및 생산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수준의 성과를 일궈냈다. AI를 활용한 타이어 컴파운드 물성 예측 모델인 ‘VCD(Virtual Compound Design) 시스템’, 디지털 센서를 접목한 자동화 검수 시스템(Automatic Inspection Process), AI와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IoT) 기술을 활용한 설비 이상 탐지 예측 시스템 CMS+(Hankook Condition Monitoring System Plus) 등 신기술 개발을 완료했다.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공식 개시되는 2기 활동에서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다각도의 가상실험 데이터를 확보하기 위한 미래 기술 개발에 주력한다.

'AI 레시피 역설계 및 빅데이터 모델 생성 자동화', '분자구조에 따른 컴파운드 물성 예측 위한 머신러닝 모델 개발', 'AI 기반 Virtual 예측력 향상 기술 개발'을 비롯한 7개 과제에 대한 연구가 진행될 예정이다.

한국앤컴퍼니와 KAIST는 현재 확정된 연구 과제들 외에도 산업 현장의 수요에 맞는 혁신기술 개발과 창의적 인재 양성을 위해 적극 협력할 예정이다. 또한 한국앤컴퍼니는 임직원 대상의 디지털 혁신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해 내부 디지털 역량을 강화하고, 미래 유망 기술인 AI와 빅데이터 관련 연구를 책임질 내부 전문가 양성 교육 프로그램도 병행하고 있다.

한국앤컴퍼니는 KAIST와의 협력을 통한 성과들 외에도 SK플래닛과 공동 개발한 주행소리 AI분석 기반 실시간 노면위험정보 알림 솔루션이 국토교통부 ITS 혁신기술 공모사업으로 선정돼 국내 도로에 시범 적용될 예정이다.

또 국내 차량관제 서비스 선도 기업인 유비퍼스트대원과 협력 체계를 구축해 빅데이터 활용 차량관리 서비스를 확대하고 실시간 데이터를 활용한 타이어 기술 및 차량관리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