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마스. 라보 대신할 ‘다니고 밴' 전기차 내년 3월 군산공장서 대량 생산
다마스. 라보 대신할 ‘다니고 밴' 전기차 내년 3월 군산공장서 대량 생산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12.29 15:0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3월부터 명신 군산공장에서 위탁생산될 대창모터스의 '다니고' 전기 화물 밴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중국 전기차업체인 바이톤(Byton) 차량을 위탁 생산키로 했던 명신이 대창모터스의 화물 밴 ‘다니고’를 위탁 생산한다.

명신 관계자에 따르면 내년 3월부터 군산공장에서 대창모터스의 0.6톤급 전기차 다니고밴을 생산키로 했다. 이 차는 대창모터스에 인도돼 우선 리스 및 렌탈용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다니고 생산을 위한 라인 설치작업이 진행 중이며 내년 3월께 본격적인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초기에는 월 200-300대씩 생산을 시작한 뒤 수요에 따라 생산량을 늘려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다니고 밴은 쉐보레 다마스보다 약간 큰 상용 밴으로, 내년 상반기부터 판매가 중단되는 다마스. 라보를 대신하게 될 전망이다.

이 차에는 LG화학의 42Kwh급 리튬이온 배터리가 장착, 1회 충전 주행거리가 220km, 초고속도가 110km로 도심과 단거리용 수송에 알맞다.

특히 220V 가정용 전원으로 충전할 수도 있어 사용이 매우 편리하다. 또 전자식 파워스티어링휠과 ABS, ESC(전자식 차체제어시스템) 등 기본 안전사양들이 모두 적용됐다.

시판가격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나 3천만 원대 후반 수준으로 예상되고 있다. 다니고는 2천만 원 가량의 국고지원이 가능해 실제 구입가격은 2천만 원을 밑돌 것으로 예상된다. 이 차는 대창모터스에 인도돼 5월부터 판매가 시작될 예정이다.

한편, 명신은 중국 바이톤 차량 생산이 불투명해짐에 따라 미국의 2개 전기 스타트업과 위탁생산을 협의 중이다.

관계자는 "한 개업체는 이미 차량 개발이 완료돼 위탁생산 일정 등에 대해 협의 중이며 다른 한 곳과는 차량 공동 개발이 논의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어이없음 2020-12-31 01:16:07
정말 이 정부는 국민세금으로 보조금 퍼주며 남믜 나라 좋은 일만 시키려 혈안이 된 공무원들이 장악한건지 의문이 들정도 다마스 라보로 용달하는 분들 제정신이 아니고 겨울철 배터리효율 떨어지는 중국차 살거라 보십니까 국내에 이미 5분이면 완충된 착탈식 배터리 스테이션 개발한 업체가 버젖이 있는데도 세금 10배 넘게 들어가는 초고속 배터리 충전소를 고속도로에 신설한다니 기존 생산된 10만대 전기차들이 초고속 충전 되지도 않습니다 왜 자꾸 국민세금으로 남의 나라에 좋은 일만 시키고 라보 다마스 중고시세만 올려놓나요 생각을 하는 머리가 있긴 한겁니까

김김김 2020-12-30 22:26:27
지랄을 하네.그돈이면 포타 일렉크릭을사지 미쳤다고 0.6톤 전기짱개차를 사냐 대가리가없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