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퍼카 페라리도 코로나19 못 피해갔다. 2분기 순이익 95% 급락
수퍼카 페라리도 코로나19 못 피해갔다. 2분기 순이익 95% 급락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8.06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라리(Ferrari)의 2020년 2분기(4-6월) 순이익이 95%나 급락했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이탈리아 수퍼카 브랜드인 페라리(Ferrari)의 2020년 2분기(4-6월) 순이익이 95%나 급락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판매급감이 이유다.

페라리가 지난 4일 발표한 2020년 2분기 실적은 매출액은 5억7,100만 유로(8,030억 원)로 전년동기의 9억8,400만 유로(1조3,839억 원)에 대해 42%가 감소, 2년 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또, 순이익은 900만 유로(126억 원)로 전년 동기의 1억8,400만 유로(2,587억 원)보다 95%나 감소했다.

이익감소 이유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생산 중단과 대리점 폐쇄로 인한 영업 중지가 주된 이유다.

한편, 페라리는 국내에서도 상반기 판매량이 99대로 전년 동기의 128대보다 22.6%가 줄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