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포르쉐 EV 타이칸에 신차용 타이어 공급...마칸·카이엔 이어 세번째
한국타이어, 포르쉐 EV 타이칸에 신차용 타이어 공급...마칸·카이엔 이어 세번째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07.09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르쉐 타이칸에 탑재된 한국타이어의 벤투스 프리미엄 스포츠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포르쉐 최초 순수전기차인 타이칸(Taycan)에 전기차용 타이어 ‘벤투스 프리미엄 스포츠(Ventus S1 evo3 ev)’를 신차용 타이어로 공급한다.

이번에 공급하는 ‘벤투스 S1 에보3 ev’는 고성능 전기 스포츠카의 특성에 맞춘 전기차용 초고성능 타이어로, 강력한 주행성능을 구현하면서도 무게와 소음, 회전저항 등을 최소화해 타이칸의 성능을 가감없이 발휘하게 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엔진음이 없는 전기차 특성에 맞춘 트레드 패턴을 적용해 노면 소음을 최소화했다.

한국타이어는 크로스오버 SUV 모델 ‘마칸(Macan)’의 신차용 타이어 공급을 통해 포르쉐와 처음 파트너십을 맺은 이후, 2019년 슈퍼 프리미엄 SUV 모델 3세대 ‘카이엔(Cayenne)’에도 공급을 이어갔다. 그리고 포르쉐가 최초로 선보이는 전기차 타이칸에도 신차용 타이어를 공급하게 됐다.

포르쉐 타이칸은 93.4㎾h의 고용량 배터리와 고성능 듀얼모터를 탑재하여 최고출력 761마력, 최대토크 107.1kg.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2.8초 밖에 걸리지 않는다. 이에 폭발적인 가속 성능과 고용량 배터리 무게를 견뎌낼 최상의 접지력과 내구성을 갖춘 고성능 전기차용 타이어가 반드시 필요하다.

한국타이어는 고성능 전기차에 최적화된 완벽한 핸들링 성능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전기 모터에 특화된 신규 고강성 비드를 적용하는 등 최고 수준의 횡방향 강성을 확보하여 고속주행 시에도 안정적인 주행 성능을 제공한다. 또한, 새로운 컴파운드 기술을 통해 내구성을 극대화했다. 

온도와 시간, 압력 등의 균형을 최적의 비율로 구현하는 최첨단 기술력으로 더 높은 내구성을 확보하면서도 마찰력과 전반적인 회전저항 성능을 동시에 향상시켰다.

신차용 타이어 공급 계약은 완성차의 엄격한 검증 과정을 거쳐야 하기에 타이어 기업의 기술력과 품질을 입증할 수 있는 성과다. 개발 기간 동안 어느 한 과정이라도 완성차 브랜드의 완벽한 요구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하면 공급 대상에서 제외된다. 계약 체결을 위해 개발 여부 검토, 시험용 설비 제작, 샘플 제품 생산, 피드백을 반영한 스펙 수정, 생산 시스템 검증, 양산 평가 등 여러 차례에 걸쳐 검증 과정을 마쳐야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