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볼보에 EV 배터리 공급...상위 20개 車 업체 중 13개 수주
LG화학, 볼보에 EV 배터리 공급...상위 20개 車 업체 중 13개 수주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9.05.15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이 볼보자동차그룹에 전기차 배터리를 공급한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LG화학이 볼보자동차그룹에 전기차 배터리를 공급한다.

15일 LG화학은 볼보자동차그룹과 ‘차세대 전기차 프로젝트’에 적용될 리튬이온 배터리 장기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공급규모는 계약상 이유로 밝히지 않았다.

이번 계약으로 LG화학은 모듈형 플랫폼 기반으로 설계되는 볼보와 볼보의 전기차 전용 브랜드 폴스타에 전기차용 배터리를 공급하게 된다.

모듈형 플랫폼은 다양한 차량 모델에 적용이 가능하도록 만들어진 차체 뼈대로 이를 이용하면 원가절감 및 제품개발 기간을 축소할 수 있어 다수의 완성차 업체들이 핵심 전략으로 채택하고 있다.

볼보자동차그룹은 2020년대 초 차세대 중대형 전기차에 적용되는 모듈형 플랫폼 ‘SPA2(Scalable Product Architecture 2)’를 선보일 예정이며 소형차 전용 모듈형 플랫폼으로는 CMA(Compact  Modular Architecture)를 적용하고 있다.

볼보자동차그룹은 지난 2017년, 올해부터 전기자동차만 출시하고, 2025년까지 전체 판매량의 50%를 순수전기차로 채우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볼보자동차그룹의 차세대 초대형 프로젝트에 어느 업체 배터리가 적용될 것인가는 전세계 자동차 및 배터리 업계의 최대 관심사였다.

볼보자동차그룹은 이와 관련 “LG화학은 전세계 자동차업계에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기간에 걸쳐 성공적으로 공급해온 선도업체로 기술 리더십, 책임있는 공급망 관리, 가격경쟁력 측면에서 볼보의 엄격한 구매 가이드라인을 충족시키는 기업”이라고 밝혔다.

LG화학은 오랫동안 축적해온 공정기술을 바탕으로 배터리 업계 최초로 파우치형 배터리 ‘롱셀(Long Cell)’ 기술을 개발해 자동차업체에 공급하고 있다.

‘롱셀(Long Cell)’은 배터리 팩 내부의 공간을 최대한 활용하는 방식으로 에너지 밀도를 향상시켜 전기차 주행거리를 늘릴수 있고, 팩 구조를 단순화할 수 있어 ‘모듈형 플랫폼’ 기반의 전기차 제작에도 강점을 갖는다.

최근 글로벌 자동차업체들이 ‘모듈형 플랫폼’을 기반으로 3세대 전기차(1회 충전시 주행거리 500km이상) 출시에 대한 양산 계획을 밝히면서 ‘롱셀(Long Cell)’ 배터리에 대한 세계 자동차 업계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LG화학은 국내를 비롯해 순수 전기차 시장의 90%이상을 차지하는 미국, 중국, 유럽 3개 지역에 전기차 배터리 생산거점을 구축한 유일한 업체이다.

또한 지난 10년간 LG화학의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차는 210만 대로, 세계 자동차업계에서 우수한 성능 및 안전성을 인정받아왔다.

GM 볼트EV에 적용된 배터리 셀

LG화학은 이번 계약을 통해 볼보자동차그룹과의 전략적 협업관계를 강화하고,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서의 독보적인 위치를 더욱 굳건히 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글로벌 메이저 자동차업체들이 독자적인 모듈형 플랫폼을 통해 전기차를 개발하는 추세임을 감안할 때 LG화학은 차별화된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대규모 프로젝트 수주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 LG화학은 폭스바겐의 전기차 모듈형 플랫폼(MEB)기반의 전기차 수주에도 성공한 바 있으며 향후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도 대규모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수주 잔고는 110조원으로 자동차업체들의 배터리 수주프로젝트가 대형화되고 플랫폼화됨에 따라 수주규모는 지속 증가할 전망이다.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매출은 2019년에는 5조원, 2020년은 10조원으로 1년 사이 2배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며 3세대 전기차가 본격 출시되는 2020년 이후 성장세는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LG화학은 현재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 가치 상위 20개 중 13개 브랜드에 배터리를 공급하며 세계 전기차용 배터리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LG화학은 영국 브랜드 컨설팅업체 브랜드파이낸스가 발표한 ‘2019년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 순위’ 상위 20개 브랜드 중 메르세데스-벤츠, 폴크스바겐, 포드, 볼보, GM, 르노, 현대차 등을 포함해 13개 브랜드에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다.

전세계 대부분의 사람들이 누구나 알고 있고 선호하는 상위 20개 자동차 브랜드 중 65%에 LG화학의 배터리가 탑재되고 있는 것이다.

Lg화학의 배터리가 탑재될 폴크스바겐의 차세대 전기차 I.D.라인업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