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이 첨단소재사업본부 신설한 이유는?
LG화학이 첨단소재사업본부 신설한 이유는?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9.04.01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이 첨단소재사업본부를 신설하는 등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M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LG화학이 첨단소재사업본부를 신설하는 등 기존 4개 사업본부, 1개 사업부문을 4개 사업본부 체제로 전환하는 등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LG화학은 사업조직을 기존 기초소재, 전지, 정보전자소재, 생명과학사업본부 및 재료사업부문에서 석유화학, 전지, 첨단소재, 생명과학사업본부로 개편했다.

이번 조직개편의 핵심은 첨단소재사업본부의 신설이다. 첨단소재사업본부는 고기능 소재 분야에서 고객별로 차별화된 맞춤형 솔루션을 보다 빠르게 제공하기 위해 기존 ‘정보전자소재사업본부’ 및 ‘재료사업부문’, 석유화학사업본부 내 ‘EP(엔지니어링 플라스틱)사업부’를 통합해 출범했다.

특히, 고객 밀착 대응력을 높이고 사업 시너지 창출을 극대화해 초기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기존의 제품 중심 조직을 미래시장과 고객의 관점에서 자동차 소재, IT 소재, 산업 소재 등 3개 사업부로 재편한 것이 특징이다.

자동차 소재 사업부는 EP사업을 중심으로 자동차 관련 고강도 경량화 소재 사업을 선도하고, IT소재 사업부는 4차 산업혁명의 영향으로 급변하고 있는 디스플레이 소재 시장을 선점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또한, 산업소재 사업부는 고성장이 예상되는 양극재를 비롯해 친환경 에너지 분야의 산업용 소재 사업 경쟁력 강화에 주력한다.

이외에도 본부 내 상품기획 기능을 확대해 철저히 고객 관점의 개발 전략을 수립하고, 핵심 원재료부터 각 영역의 합성 및 가공기술 등을 결합하여 LG화학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고객에게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첨단소재사업본부의 매출 규모는 지난해 기준으로 약 4조7천억 원 정도로, 초대 사업본부장은 기존 정보전자소재사업본부장 유지영 부사장이 맡는다.

한편 기초소재사업본부는 명확한 사업영역과 전략방향으로 성장을 추구하기 위해 석유화학사업본부로 명칭을 변경하고, 차별화된 기술력과 운영 역량을 바탕으로 기초원료에서부터 촉매, 최종 제품까지의 수직계열화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현재 LG화학은 2조 6천억 원을 투자해 여수공장에 납사분해시설(NCC) 80만톤 및 고부가 폴리올레핀(PO) 80만 톤을 각각 증설하고 있다.

신학철 부회장은 “4차 산업혁명의 영향으로 소재 분야에서도 끊임없는 혁신이 필요하며 이는 또 다른 성장의 기회” 라며 “첨단소재사업본부를 석유화학, 전지 사업에 이어 제3의 성장축으로 적극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앞으로 모든 사업 구조 및 일하는 방식을 고객과 시장 중심으로 바꿔 지속 성장이 가능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