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현대차·SKT 등 17개 민·관, 자율주행차용 정밀도로지도 협력개발
국토부·현대차·SKT 등 17개 민·관, 자율주행차용 정밀도로지도 협력개발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9.04.25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 포함한 17개 민관이 자율주행차용 정밀도로지도를 협력개발한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국토교통부를 중심으로 민관이 협력해 자율주행차용 정밀도로지도를 효율적으로 구축.갱신하기 위해 협력체계를 구성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업무협약에는 완성차업계, 이동통신업계, 지도제작업계, IT.전자업계의 14개 기업과 관련기관 3곳이 참여한다.

기업은 현대자동차, 쌍용자동차, 만도, SK텔레콤, KT, LGU+, 현대엠엔소프트, 카카오, 아이나비시스템즈, 나비스오토모티브시스템즈, LG전자, 네이버랩스, 쏘카, 카카오모빌리티, 관련기관은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 한국도로공사다.

정밀도로지도는 자율주행차가 스스로 위치를 파악하고 도로, 교통 규제를 인지할 수 있도록 사전에 구축한 3차원 공간정보로, 자율주행차 센서 정보와 정밀도로지도를 결합하면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자율주행이 가능하다.

대규모 예산과 인력이 투입되는 정밀도로지도는 정부가 단독으로 구축하면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는 기술개발 수준과 민간 요구사항에 빠르게 대응하기 어려우며, 민간이 경쟁적으로 구축·갱신하면 중복투자로 인한 비효율이 발생할 수 있다.

이러한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국토교통부와 관련기업들은 지난해부터 정밀도로지도 민관 공동구축체계의 필요성과 추진방안을 논의해 왔으며, 지난 3월 참여기관 회의를 통해 협력관계를 우선 마련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참여기관은 공동구축체계 설립위원회를 구성·운영하고 공동 시범사업을 추진해 공동구축체계 세부추진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공동구축 시범사업은 참여기관의 의견을 수렴하고 시범구간을 확정해 올해 하반기부터 추진되며, 기업들은 각자 원하는 역할로 시범사업에 참여해 구체적인 공동구축체계 추진방안을 함께 논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