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내 자율주행차 산업 육성할 로드맵 마련
정부, 국내 자율주행차 산업 육성할 로드맵 마련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8.01.24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4차산업의 핵심인 자율주행차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로드맵을 마련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정부가 국내 자율주행차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로드맵을 마련했다.

24일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6개 부처는 4차 산업혁명과 혁신성장을 주제로 한 국무총리 업무보고를 실시했다.

이 자리에서 6개부처는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정책 로드맵을 보고했다.

먼저 산업통상자원부는 전기·자율주행차, IoT 가전, 에너지신산업 등 5대 신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R&D·인재·실증·기술보호 등 민간의 혁신역량을 강화한다.

현재 산업부는 R&D의 약 30%인 9,194억원을 5대 신산업 분야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

이 중 산업부는 미래형 자동차 산업화를 앞당기기 위해 자율주행차 산업생태계를 조성하고 전기차 대중화 시대를 조기에 개막한다는 계획이다.

자율주행차 산업생태계를 조성하고자 먼 라이다, 레이더, V2X 통신모듈 등 9대 핵심부품과 관련 서비스 모델을 개발한다.

이를 위해 중소·벤처기업의 자율차 부품개발을 위한 오픈소스 차량을 제작하고 빅데이터를 구축한다.

또 대구에 자율주행차 부품을 테스트할 수 있는 약 15km 규모의 실도로 평가환경을 구축하고 자율셔틀버스·자율주행비서·자율택배 등을 개발하고 실증사업을 마련한다.

인재 양성을 위해 석박석급 전문인력 양성사업을 확대코자 기존 4개 대학에서 7개 대학으로 늘리고 대학생 자율주행 경진대회를 실제도로에서 중소형 승용차로 진행할 방침이다. 

산업부는 전기차 대중화 시대를 앞당기고자 전기차 시장을 확대한다.

전기차 생산량을 기존 3만대에서 6만대로, 수출량은 1만6천대에서 3만6천대로, 내수판매량은 1만4천대에서 2만4천대로 늘릴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기차 구매 보조금 적용대상을 확대하고 공공기관 친환경차 의무구매 비율을 50%에서 70%에서 상향 조정했다.

또한 기존보다 향상된 배터리, 모터, 공조시스템, 인버터 등 전기차의 핵심기술을 조기에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행차, 드론, 스마트시티에 정책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2020년 자율주행차 상용화에 대비해 32만㎡ 규모의 자율주행 실험도시 K-City를 경기도 화성에 마련하고 서울, 수도권, 제주 등에 스마트도로를 시범구축한다.

스마트도로 조감도(제공=국토부)

스마트도로는 주변 차량과 도로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도로로 시범사업에는 서울 버스전용차로, 수도권 고속도로, 도시고속도로, 제주 주요관광도로가 선정됐다. 

자율주행기술에 필수적인 정밀도로지도를 2020년에 조기 구축하고자 올해 주요 간선도로를 추가하는 등 약 1,700㎞의 도로정보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 평창올림픽 자율주행 시승행사를 시작으로 서울 도심 내 체험행사, 인천공항 자율주행셔틀 운행, 대중교통 시스템, 트럭 군집주행 등 실증 R&D 착수를 통해 국민이 직접 자율주행을 체험해볼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한다.

이를 바탕으로 2020년에 자율주행차 안전기준 및 보험 등 관련 제도 완비, 사이버 보안체계 마련, 자율주행 대중교통 도입 추진 등 자율주행차 상용화에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미래 신기술이 집약될 스마트시티 시범도시사업을 추진하고 2021년 입주를 목표로 올해 사업지구를 선정한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