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살아난다'. 화재사고 이후 8개월 만에 최다 판매
'BMW 살아난다'. 화재사고 이후 8개월 만에 최다 판매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9.04.03 11:0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지난해 화재사고로 판매량이 급감했던 BMW코리아가 점차 회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3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 승용차 판매량은 1만8,078대로 전년동월대비 31.5% 줄었다. 올 들어 3개월 연속 하락세다. 무엇보다 감소폭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지난 1월 수입 승용차 판매량은 전년동월대비 13.3%, 2월에는 20.2%가 감소했다.

그러나 3월은 지난 2월보다 판매량이 13.8%가 늘어난 것으로 차종 투입이 늘어나면 수입차 판매가 다시 회복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달에는 특히 BMW코리아의 회복세가 눈에 띈다. 3월 BMW코리아의 판매량은 전년 동월대비 57.5% 줄어든 2,999대에 그쳤다.

하지만 화재사고가 발생했던 지난해 7월(3,592대) 이후 월 최대 판매량을 기록했다. 약 8개월 만에 월 판매량 3천대 돌파를 눈앞에 둔 셈이다.

이같은 회복세에도 불구, 1월부터 3월까지 누적 판매량은 전년 동기대비 56.6% 줄어든 8,065대로 1만대를 넘어서지 못했다. 화재사고로 워낙 큰 타격을 입은데다 인증 절차도 크게 까다로워져 신차 투입도 지연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에도 수입차 판매량 1위를 지켜냈던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도 점차 회복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달 벤츠코리아의 판매량은 4,442대로 전년동월대비 44.0% 줄었으나 전월과 비교하면 23.0%가 증가한 것이다.

그러나 1분기 누적판매량은 2만대를 돌파했던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6.0%나 줄었다.

두 브랜드가 회복세를 보인 가운데 혼다코리아가 3위로 등극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혼다코리아의 지난달 판매량은 1,457대로 전년동월대비 2배가량 늘었다. 신형 어코드가 건재한데다 CR-V와 파일럿이 전월대비 각각 100대 가량 증가한 것이 주효했다.

혼다코리아의 깜짝활약에 렉서스코리아는 4위로 내려갔다. 렉서스코리아는 여전한 신형 ES의 인기에 힘입어 지난해 같은 달보다 16.5% 늘어난 1,371대를 판매했다.

반면 토요타는 지난달 913대에 그치며 랜드로버에 이어 6위에 머물렀다. 아발론이 올 들어 처음 100대를 돌파했으나 캠리가 주춤한 것이 영향을 줬다.

토요타를 제치고 5위에 오른 랜드로버는 1,253대로 올 들어 처음 월간 판매량 1천대륻 돌파했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전년동월대비 72.8% 늘어난 890대로 7위, 포르쉐코리아가 720대로 10위를 차지했다.

이 외에 미니 868대, 포드 785대, 지프 700대, 닛산 382대, 푸조 318대, 재규어 260대, 인피니티 237대, 캐딜락 152대, 아우디 142대, 마세라티 100대, 시트로엥 44대, 벤틀리 21대, 롤스로이스 12대, 폴크스바겐  8대, 람보르기니는 4대가 각각 판매됐다.

2019년 3월 수입 승용차 등록.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호구한국인 2019-04-03 11:53:21
한국인이 얼마나 호구인지 보여주는 결과를 이렇게 잘광고해주시네요 화재나고 보상안해줘도 물고빠는 호구들 반성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