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유일 세단형 전기차 SM3 Z.E. 트위지 가격 최대 250만 원 낮춰
국산 유일 세단형 전기차 SM3 Z.E. 트위지 가격 최대 250만 원 낮춰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9.02.18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전기차 2019년형 SM3 Z.E.와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의 가격을 최대 250만 원 인하했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국산 유일의 세단형 전기차 2019년형 SM3 Z.E.와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의 가격을 인하했다.

2019년형 SM3 Z.E.는 업그레이드된 신규사양에도 불구, 가격을 250만 원 가량 낮췄다. 초소형전기차 트위지 역시 가격을 70만 원 내렸다.

2019년형 SM3 Z.E.의 판매가격은 SE 트림 3,700만 원, RE 트림 3,900만 원이다.

2019년형 SM3 Z.E.는 가격 대폭인하와 별개로 업그레이드된 외장 및 내장 및 새로운 8인치 스마트 커넥트 II 내비게이션을 적용, 상품성을 높였다.

이에 따라 가격할인과 100만원 상당의 사양 추가 등 총 350만 원에 이르는 고객 혜택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새로 적용한 내비게이션은 기존 7인치에서 8인치로 더욱 커진 화면에 풀 미러링, 멀티터치 스크린 기능을 추가했으며, 업그레이드된 Z.E.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충전 상태 정보, 인근 충전소 위치 및 정보, 주행 가능 거리, 에너지 흐름. 소비 정보 등 전기차 오너들에게 가장 유용한 각종 주행관련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외관은 프리미엄 이미지를 더해주는 블랙 베젤 헤드램프, 블랙 루프와 블랙 사이드 미러, 다크 크롬 리어콤비네이션 램프를 적용했으며, 내관에는 블루 스티치와 블루 스피커 데코로 친환경성을 강조한 실내 디자인을 연출했다.

2019년형 SM3 Z.E.는 1회 충전 시 주행거리 213km이며, 배터리 용량은 35.9kWh다. 국내 승용차 1일 평균 주행거리인 40km 기준, 1회 충전으로 약 5일간 주행할 수 있다.

르노 트위지의 판매가격은 인텐스 트림 1,430만 원, 카고 트림은 1,480만 원이다.

르노 트위지는 스쿠터에 가까운 컴팩트 사이즈의 전기차로 일반 자동차 주차공간에 석 대를 주차할 수 있는 길이 2,338㎜, 폭 1,237㎜, 높이 1,454mm의 컴팩트한 차체를 지니고 있다.

그럼에도 안전성과, 경제성, 기동성을 모두 겸비했다. 여기에다 에어백과 디스크 브레이크, 4점식 안전벨트, 탑승자 보호 캐빈 등을 갖춰 뛰어난 안전성까지 제공한다.

또한 일반가정용 220V 콘센트로 충전이 가능하며 완충 시 55㎞에서 최대 80㎞까지 주행 가능하다. 최고 80㎞/h의 속도로 달릴 수 있어 빠른 기동성을 자랑한다.

카고 트림의 경우 뒷좌석을 트렁크로 대체해 최대 180ℓ, 75㎏까지 화물을 적재할 수 있다. 트위지는 지난해 1,498대가 팔리면서 2017년 대비 두 배 이상의 성장을 이루었다.

르노삼성차는 고객들이 전기차에 대한 걱정을 덜 수 있도록 8년이내, 또는 주행거리 16만km 조건으로 배터리 용량 70%를 보증한다.

더불어, 충전 문제 발생시 AS 출동 서비스 및 충전기 제휴업체와의 공동대응 등 고객들의 충전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서 전국에 전기차 파워트레인 전문 45개 서비스센터와 전기차 일반 정비점 188개소를 포함해 총 233개 전기차 AS 네트워크를 확보해 보다 가까운 곳에서 전기차 정비를 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