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친환경차 예산, 당초 계획안보다 2배 증액...목표보급대수 대폭 늘어
내년 친환경차 예산, 당초 계획안보다 2배 증액...목표보급대수 대폭 늘어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8.12.10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3만3천대에서 4만2천대
수소전기차, 2천대에서 4천대

내년도 친환경차 관련 예산안이 당초 계획안보다 2배가량 늘었다. 환경부는 내년도 친환경차 목표보급대수를 대폭 늘렸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환경부가 내년도 친환경차 관련 예산안이 당초 계획했던 것보다 증액됨에 따라 내년 친환경차 및 충전소 목표보급대수를 대폭 늘렸다.

지난 8일 국회는 본회의를 열어 내년도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최종 확정된 내년도 예산안은 469조6천억원으로 당초 정부안보다 9천억원 줄었으나 올해 본예산보다 9.5% 늘었다.

이 중 환경부의 내년도 예산안은 약 7조8,500억원으로 당초 예산안보다 약 2,620억원이 증가했다.

환경부 예산안이 늘어난 것은 친환경차 보급 관련 예산안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먼저 전기자동차 보급 및 충전인프라 구축사업 최종 예산안은 5,402억5,600만원으로 계획했던 것보다 830억원이 증액됐으며 이 중 전기차 구매보조급 예산안은 3,780억원으로 780억원이 늘었다.

구매보조금이 늘어남에 따라 환경부는 내년도 전기차 목표보급대수를 당초 3만3천대보다 약 9천대 늘어난 4만2천대로 확정했다.

전기차 충전기 관련 예산안도 당초 계획했던 것보다 50억원 늘어난 960억원으로 책정됐다. 환경부는 전기차 급속충전기 목표설치대수를 1,100기에서 1,200기로 늘렸다. 완속충전기 설치대수는 변동없이 1만2천기로 확정됐다.

내년도 수소연료전지차 보급관련 예산안은 계획했던 것보다 610억5천만원 늘어난 1,420억5천만원으로 책정됐다.

이 중 수소전기차 구매보조금이 당초 예산안보다 2배 늘어난 900억원으로 확정됐다. 이에 따라 수소전기차 내년도 목표보급대수가 2천대에서 4천대로 증가했다.

수소버스 구매보조금은 당초 60억원에서 70억원으로 늘어남에 따라 수소버스 보급대수가 30대에서 35대로 확정됐다.

수소충전소 설치 관련 예산안은 300억원에서 450억원으로 증가했다. 환경부는 내년에 계획했던 것보다 10개소 늘어난 30개소의 충전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환경부가 책정하지 않았던 충전소 업무대행 관련 예산 5천만원이 새롭게 추가됐다.

이같이 친환경차 보급 관련 예산안이 증액된 것은 갈수록 심해지는 미세먼지에 대한 대응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환경부 관계자는 “수소전기차 관련 예산안이 늘어난 것은 지난 8월 목표보급대수를 설정한 이후 지자체별로 수소전기차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