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세계 최초로 수소연료전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 양산
벤츠, 세계 최초로 수소연료전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 양산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8.11.16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부 충전 가능한 배터리 시스템과 수소연료전지 결합

벤츠가 세계 최초로 외부 충전이 가능한 수소연료전지차량을 양산했다.
벤츠가 세계 최초로 수소연료전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을 양산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메르세데스 벤츠가 수소연료전지와 외부 충전이 가능한 배터리 시스템이 결합된 수소연료전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을 세계 최초로 양산했다.

벤츠의 준중형급 SUV인 GLC를 기반으로 개발된 수소연료전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량인 GLC F-CELL은 지난해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통해 최초로 공개된 이후 약 1년 만에 양산된 것이다.

이 차량은 수소를 사용하는 연료 전지 스택에서 발생하는 전기로 주행하다 수소가 보충되지 않으면 외부 충전이 가능한 리튬 이온 배터리로 전환해 운행할 수 있다.

이 차량에는 수소만을 소비하고 연료전지로 달리는 F-CELL 모드, 충전된 배터리의 전력만으로 달리는 단거리 이동에 적합한 배터리모드, 수소연료전지와 배터리 모두에서 전력을 얻고 모터를 구동하는 하이브리드, 총 항속 거리를 최대화하기 위해 배터리에 전력을 축적하는 충전모드 등 4가지의 주행모드가 있다.

이를 바탕으로 GLC F-CELL은 수소연료전지로만 430km를, 완전 충전된 배터리만으로 51km를 주행할 수 있다.

벤츠가 이 차량을 양산하는데 성공했으나 당분간 독일의 정부 기관 등 특정 조직 단체 위주로 판매되며 내년 봄부터 공용 또는 일반용으로 차량 렌탈이 개시된다.

GLC F-CELL의 첫 생산분은 독일 국립 수소연료전지기술위원회, 독일 내 수소연료전지차량과 수소스테이션 보급 확대 위해 마련된 관민 합동 프로젝트인 H2 모빌리티, 독일의 철도 회사인 도이치 반에 출고됐다.

이어 에어 리퀴드, 쉘 등의 기업과 슈투트가르트와 함부르크 등의 지자체 올해 안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개인 고객은 내년 봄부터 메르세데스 벤츠 렌트 서비스를 통해 GLC F-CELL을 운행할 수 있다.

벤츠의 모기업인 다임러는 H2 Mobility와 협업해 수소 스테이션 수를 2019년 말까지 100개로 늘릴 예정이며 장기적으로는 400개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벤츠가 세계 최초로 외부 충전이 가능한 수소연료전지차량을 양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