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안드로이드 기반 볼보의 새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어떻게 다르나?
구글 안드로이드 기반 볼보의 새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어떻게 다르나?
  • 차진재 기자
  • 승인 2018.05.10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볼보가 구글과 손잡고 안드로이드 운영 체제 기반의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선보인다. 

[M 오토데일리 차진재 기자] 스웨덴 볼보가 구글과 손잡고 안드로이드 운영 체제 기반의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선보인다. 

볼보는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심고, 인공지능 비서인 구글 어시스턴트와 구글 지도, 구글 플레이 스토어 등 다양한 서비스를 차내 통합 구현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차량 내 음성인식 게어 기능은 물론, 구글 지도 기반의 실시간 교통정보 파악과 다양한 구글 앱(APP) 사용 등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이는 구글 안드로이드 계열 모바일 기기를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연동시켜 사용하는 '안드로이드 오토'와 분명한 차이가 있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구글 계열 모바일 기기가 없으면 사용할 수 없다는 제약이 있는 반면, 볼보가 선보일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독자적으로 구동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또한 인포테인먼트 독자적인 앱이나 소프트웨어의 자동 업데이트도 가능하다. 

메르세데스-벤츠의 '헤이-메르세데스'나 캐딜락의 'CUE' 등 브랜드 고유의 음성인식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도 많은 차이가 있다.

볼보의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탑재될 구글 어시스턴트는 이미 모바일 기기에 널리 퍼져 있어 대다수의 사람들에게 익숙하고 친근하게 느껴질 수가 있다. 

이는 볼보 외에 아우디 등 다른 자동차 업체들도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자사 차량에 탑재하기 위해 적극적인 협력에 나서는 이유이기도 하다. 

볼보자동차의  R&D 부문 헨릭 그린(Henrik Green) 수석 부사장은 "구글 서비스가 볼보 차량에 적용되면 연결성의 혁신이 가속화 되고, 애플리케이션 및 커넥티드 서비스 개발이 더욱 활성화될 것"이라며, "가까운 시기에 볼보 운전자는 일상생활을 보다 편리하게 만들어줄 수천 개의 응용 프로그램을 차량 내에서 만나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린 부사장은 구글과의 협력관계에도 우호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그린은 "구글과의 파트너십은 볼보에게 매우 중요한 전략적 제휴 관계"라며 "안드로이드 플랫폼 및 구글 협력관계가 볼보차의 환경을 더욱 개선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볼보는 지난해 5월 구글과 함께 안드로이드 기반의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고 발표, 1년이 지난 지금 가시적인 성과를 내놓을 준비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