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자율주행차 국가표준 2021년까지 200종으로 확대
산업부, 자율주행차 국가표준 2021년까지 200종으로 확대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8.03.06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가 2021년까지 자율주행차 국가표준을 200종으로 확대한다.(사진은 현대차의 자율주행기술이 적용된 아이오닉 자율주행차)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4차산업혁명시대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지원하고자 표준화 추진계획을 마련하고, 산·학·연·관 전문가의 의견수렴을 위해 자율주행차 표준기술연구회를 개최한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오는 7일 서울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서 열리는 표준기술연구회에서 각 기관들과 자율주행차 산업의 국제 주도국 도약을 위한 한국산업규격(KS) 확충, 국제표준 제안 확대 방안 등을 논의한다. 

또 국가기술표준원은 자율주행차 표준화 계획에 따라 자율주행차 국가표준(KS)을 지난해 말 93종에서 2021년 까지 200종으로 확대한다.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분야에 해당하는 운전자의 손과 발 접촉없이 자동으로 차선을 변경하는 자율차선변경시스템, 엔진제어·조향장치 등 차량 내부의 전자제어장치간의 1Gbps급 고속 광통신용 인터페이스, 차량무선통신(WAVE)을 활용해 고속 이동 중 끊김없는 차량간 통신환경을 제공하는 차량‧사물통신(V2X) 표준 등을 한국산업규격(KS)으로 제정해 나갈 계획이다.

자율주행차의 디지털 부품, 센서 등 반도체 사용 증가에 따라 자동차 반도체 가이드라인 국제표준(ISO 26262-11)이 금년 6월경에는 제정될 것으로 예상되어, 이를 신속히 한국산업규격(KS)으로 제정하고 안내서를 제작래 배포토록 할 예정이다.

또한 차선유지보조시스템 성능평가 방법 등 우리나라가 제안한 11종의 자율주행차 기술이 국제표준으로 발간되도록 국제회의 전문가 참가 지원 등 국제표준화 활동도 강화한다.

올해에는 차량간 통신(V2V)을 이용한 협력형 차선내 부분 자율주행 시스템의 기능요건, 작동방식, 시험방법 등 3종의 국제표준도 신규 제안한다.

아울러 국제표준을 개발하는 도로교통(ISO TC 22)의 5개 전문위원회,지능형교통체계(ISO TC 204)의 5개 작업그룹에 국내 전문 대응기관을 지정해 국제표준개발에도 체계적으로 대응하도록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