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작년 사회적 가치 총액, 코로나19 영향에 마이너스로 전환
SK이노 작년 사회적 가치 총액, 코로나19 영향에 마이너스로 전환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6.03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이노베이션.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SK이노베이션은 3일 지난해 창출한 사회적 가치가 1,717억원을 기록한 2019년보다 3,908억원 줄었다고 밝혔다.

SK그룹 계열사들은 매년 창출한 사회적가치를 측정해 이를 금액으로 환산한 결과를 발표한다. 주요 항목은 친환경 제품 및 서비스, 노동, 동반성장, 환경 영역을 포괄하는 비즈니스 사회성과 사회공헌, 기부, 봉사활동 등을 측정한 사회공헌 사회성과 고용, 배당, 납세 등을 평가하는 경제간접 기여성과 세 분야다.

지난해 SK이노베이션이 창출한 사회적 가치 총액은 감소했지만 세부항목 중 환경오염배출저감, 고용, 사회공헌 활동,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제품/서비스 성과는 개선됐다.

항목별로 살펴보면 비즈니스 사회성과는 전년대비 11% 늘어난 1조50억원을 기록했다.

비즈니스 사회성과 중 환경 영역은 1,123억원이 개선됐는데 코로나19로 인한 가동량 감소가 환경 성과 개선에 큰 영향을 줬지만 스팀 사용 효율화, 대기오염물질 저감 설비 신설, 친환경 연료 전환 등의 노력이 추가적으로 반영된 결과라고 SK이노베이션은 설명했다. 또 제품/서비스는 기존 친환경 제품의 일시적 수요 감소에도 불구하고 동물용 Oil Spray, 고기능성 아스팔트 등의 신규 제품 출시를 통해 전년 수준의 성과를 달성했다.

아울러 노동과 동반성장 분야는 장애인 표준사업장 운영, 구성원 안전 보건 강화, 협력사 기술개발 지원 등을 통해 전년 대비 75억원 개선됐다.

사회공헌 사회성과에서는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개발해 총 374억원의 성과를 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사회 안전망(Safety Net) 강화, 환경분야 사회적 기업 및 소셜 벤처 육성, 베트남 및 미얀마 맹그로브 숲 복원 사업 진행 등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기위해 노력했다. 다만, 2019년 베트남 친환경 사업 육성을 위해 지원한 일회성 기부금 348억원이 2020년에는 제외되면서 전년 대비 성과는 다소 낮아졌다.

경제간접 기여성과는 전년보다 약 4,700억원 줄어 전체 성과에 영향을 줬다. 경영 실적이 악화돼 배당을 하지 못했고 납부한 세금이 줄어든 것이 원인이다. 그러나 사회적 영향이 큰 고용 부분 성과는 대폭 개선됐다. 이는 전기차 배터리/소재 등 신성장 사업을 중심으로 고용창출을 지속한 결과다. SK이노베이션은 최근 2년간 고용인원을 약 1,300명(2020년 599명 증가) 늘렸다.

김준 총괄사장은 “2020년 사회적가치가 마이너스로 측정된 것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실적 악화가 직접적인 원인이긴 하지만, 그린밸런스 2030을 통한 비즈니스 모델의 근본적 혁신이 시급한 상황임을 다시 한번 확인 할 수 있었다”며, “SK이노베이션의 포트폴리오를 ‘친환경 에너지 및 소재 (Green Energy & Materials)중심으로 조속히 전환하고 ESG경영을 가속화해 2021년에는 사회적 가치 성과를 획기적으로 증대 시키겠다”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은 ESG 경영 가속화를 위해 환경 측면에서는 SK이노베이션 계열의 ‘2050년 Carbon Net Zero’목표와 계획을 수립해 조만간 이를 공표하고 실행할 방침이다. 

또한 사회 측면에서는 협력사 및 친환경 혁신기술 스타트업과 함께 ESG 생태계를 조성하는 한편, 구성원의 다양성, 인권, 안전/환경 등을 제고하는 조직문화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어 거버넌스 측면에서는, 이사회의 역할과 독립성을 글로벌 스탠더드 수준으로 강화하면서, 이사회가 주도하는 ESG 경영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