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금융보안원·LG CNS와 통신·금융·제조 데이터 융합 사업 추진
LG유플러스, 금융보안원·LG CNS와 통신·금융·제조 데이터 융합 사업 추진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06.2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5일 서울 용산 LG유플러스 본사에서 (왼쪽부터)금융위원회 권대영 금융혁신기획단장, LG유플러스 대표이사 하현회 부회장, 금융보안원 김영기 원장, LG CNS 대표이사 김영섭 사장이 데이터 유통 및 활용 혁신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진행하는 모습.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LG유플러스와 LG CNS가 금융데이터거래소 운영자인 금융보안원과 통신∙금융∙제조 데이터 융합 사업 추진을 위해 손잡는다.

28일 LG유플러스는 금융보안원, LG CNS과 데이터 유통 및 활용 혁신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데이터 3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고, ‘한국판 뉴딜’에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과 데이터 개방 등 디지털 인프라 구축이 강조되는 상황에서 데이터 유통과 활용 활성화를 통한 빅데이터 생태계 발전을 위해 마련됐다.

LG유플러스와 금융보안원, LG CNS는 이번 협약을 기반으로 데이터 활용 수요 및 활용 사례 발굴 등 데이터 유통 생태계 조성에 노력한다. 외에도 데이터 결합, 분석, 컨설팅 등 데이터 활용, 통신∙금융∙제조 데이터의 융합 시나리오 발굴 및 융합데이터상품 개발 협력, 금융데이터거래소(FinDX)를 통한 데이터 상품 유통과 데이터 유통 및 활용 활성화를 위해 각 기관 간 협력이 필요한 사항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통신 데이터를 금융 데이터와 결합하고, 데이터 상품을 개발해 금융데이터거래소를 통해 유통할 예정이다.

또 고객 라이프스타일과 IPTV 시청행태 등 통신 데이터를 상품화해 거래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통신 데이터와 금융데이터거래소 내 금융권 데이터, 유통 등 다른 산업 분야 데이터를 활용하면 새로운 서비스 데이터 상품 개발과 핀테크∙창업 기업 등의 데이터 기반 신규 비즈니스 기회가 확대될 수 있다.

LG CNS는 이번 협약으로 이종 산업 간 융합 데이터를 활용해 혁신적인 서비스를 개발하는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LG CNS는 통신∙금융∙제조∙유통 등 다양한 유형의 빅데이터를 빠르고 효율적으로 가공하고 분석하는 기술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통신∙금융∙제조 데이터 결합으로 다양하고 정교한 융합 데이터 상품 개발과 금융 데이터 시장의 성장이 예상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