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벤츠 C220 CDI·닛산 알티마 등 29개 차종 1만2,102대 리콜
국토부, 벤츠 C220 CDI·닛산 알티마 등 29개 차종 1만2,102대 리콜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8.06.27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국토교통부는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 한국닛산, 미쓰비시자동차공업 등 3개 업체에서 수입.판매한 자동차 총 29개 차종 1만2,102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리콜을 실시한다.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C 220 CDI 등 26개 차종 8,959대의 차량에 대해 2가지 리콜을 실시한다.

벤츠 C 220 CDI 등 25개 차종 8,929대 조향장치 내의 전기부품(스티어링 칼럼 모듈)의 결함으로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음에도 에어백이 작동해 탑승자가 다치거나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또 벤츠 GLS 250d 4MATIC 30대는 변속기 오일 냉각기 파이프의 연결부품 결함으로 연결부에서 변속기 오일이 누유 돼 차량의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발견됐다.

해당차량은 29일부터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한국닛산에서 수입.판매한 알티마 2.5 2,598대는 엔진과 미션 사이에 장착돼 동력의 전달 및 차단을 하는 장치인 토크컨버터 내 부품의 결함으로 주행 중 시동 꺼짐이 발생해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차량은 29일부터 한국닛산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미쓰비시자동차공업에서 수입.판매한 아웃랜더 등 2개 차종 545대는 선루프 유리 접착 수지의 재질 불량으로 시간이 지날수록 접착 강도가 약해져 선루프로부터 유리가 이탈되어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차량은 내달 2일부터 미쓰비시자동차공업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해당업체로 문의하면 상세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