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한국 올해의 차’ 1차 후보 차종 발표
‘2015 한국 올해의 차’ 1차 후보 차종 발표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4.12.26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한국자동차기자협회(회장 최우석)가 지난 24일 올해의 차 선발을 위한 1차 회의를 열고 17개 차종을 ‘2015 올해의 차’ 후보로 선정했다.

디자인, 그린차, 퍼포먼스 부문에서도 각 5개 차종씩 후보 차종을 확정했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공식 후보에 오른 차종을 대상으로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위원장 오종훈)의 2차 평가를 거쳐 최종 수상 차종을 결정할 예정이다.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는 한국자동차 기자협회 회원사별 1명씩 모두 37명으로 구성된다.

선정위원회는 평가대상 차종의 ▲가격대비 가치(총체적인 상품성) ▲성능(차급을 고려한 성능) ▲편의성 및 편의사양 ▲ 디자인 및 감성 ▲안전성 ▲연료효율성 등을 평가해 올해의 차를 선정하게 된다.

평가과정에는 시장조사업체인 프롬리서치(대표 박경림)이 참여해 정확하고 객관적인 데이터 처리를 담당할 예정이다.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는 1월중 각 부문별 최종 후보 3개 차종을 발표한 뒤 1월 21일경 최종 수상 차종을 발표하고 시상식을 가질 계획이다.

올해의 차는 올해 출시한 신차중 연식변경, 상품성 개선모델을 제외한 페이스 리프트 이상 신차중 연간 판매대수 300대 이상인 모델을 평가 대상으로 한다.

올해의 차 1차 후보에는 15개 차종을 선발할 예정이었으나 평가결과 동점을 받은 3개 차종이 포함돼 17개 차종으로 늘어났다.

5개 차종을 선발하는 디자인 부문에서도 동점 차종을 추가해 6개 차종을 최종 후보로 결정했다.

다음은 올해의 차 후보 차종

△올해의 차

현대차 쏘나타, 그랜저 디젤, 아슬란, 기아차 올 뉴 쏘렌토, 올 뉴 카니발, 한국지엠 쉐보레 말리부 디젤, 르노삼성차 QM3,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 더 뉴 GLA, 인피니티 Q50, 토요타 뉴 캠리, 링컨 MKC, 닛산 캐시카이, 지프 올 뉴 체로키, 아우디 A3, 포르쉐 마칸, 볼보 S60 D2

△디자인 부문

르노삼성 QM3, 렉서스 NX300h, 재규어 F타입 쿠페, 크라이슬러 지프 올 뉴 체로키, 포르쉐 마칸, BMW i3

△퍼포먼스

메르세데스 벤츠 S63 AMG, 아우디 RS7, 재규어 F타입 쿠페, 포르쉐 911 GT3, BMW M3

△그린카

기아차 쏘울 EV, 닛산 리프, 렉서스 NX300h, 푸조 2008, BMW i3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