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멕시코공장, 인센티브 협상 타결. 정상 가동 탄력
기아차 멕시코공장, 인센티브 협상 타결. 정상 가동 탄력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6.06.09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자동차 멕시코공장의 세제 혜택 협상이 타결됐다.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기아자동차 멕시코공장의 세제 혜택 협상이 타결됐다.

8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기아자동차와 멕시코 누에보레온 주(州) 정부 간에 마찰을 빚어 온 멕시코공장 인프라 지원과 세제 혜택 등에 대한 인센티브 협상이 타결됐다.

누에보레온 주 제이메 로드리게스지사는 이날, 당국은 현대차그룹 최초의 멕시코 공장 건설 이후 받을 수 있는 세금 감면 혜택을 대폭 줄여 기아자동차와 계약을 체결했다고 말했다.

페르난도 터너 누에보레온주 경제장관은 기아차와 부품공급업체에 주어지는 인센티브를 투자금액의 28%에서 10.5%로 낮추기로 하고 직원들의 소득세 환급 혜택을 없애기로 하는 한편, 기아차가 멕시코 현지 공급업체로부터 구매를 늘리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로드리게스주지사는 지난 2015년 멕시코 최초로 무소속으로 당선됐고 전임 주지사가 2014년 기아차와 맺은 협상이 주 정부 법률을 위반했다며 인센티브 일부에 대한 재협상을 요구해왔다.

누에보레온 주정부는 지난 2014년 기아차와 20년 동안 주소득세 지불을 면제받고 물과 전기서비스 무료 제공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키로 하고 멕시코공장을 유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