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쏘울 부스터'인가 했더니... 204마력급 고성능 1.6터보 탑재
왜 ‘쏘울 부스터'인가 했더니... 204마력급 고성능 1.6터보 탑재
  • 최태인 기자
  • 승인 2018.12.13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의 신형 쏘울 부스터는 가솔린 1.6 터보 모델과 EV 모델 두 가지로 내년 1월부터 국내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기자] 내년 초 출시예정인 3세대 쏘울의 공식 명칭은 ‘쏘울 부스터’로 결정됐다.

기아차는 13일 2018 LA국네오토쇼에서 첫 선을 보인 3세대 쏘울의 국내 펫네임(Pet Name, 별칭)을 ‘부스터’(Booster)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부스터’는 ‘증폭’, ‘북돋움’,의 ‘Boost’로 에너지를 증폭시키는 것, 촉진제, 추진제를 의미한다.

쏘울 부스터는 가솔린 1.6 터보 모델과 EV 모델 두 가지로 내년 1월부터 국내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가솔린 1.6 터보 모델은 최대 출력 204 마력, 최대 토크 27.0 kg.m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갖춘 1.6 터보 엔진과 기어비를 상향 조정해 응답성을 개선한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DCT)가 조합됐다.

쏘울 부스터에 탑재된 터보엔진은 빠른 응답성과 성능을 최적화한 터보 차저, 적용해 고속뿐만 아니라 저 중속 구간에서도 운전의 즐거움을 느끼게 해준다.

쏘울 부스터의 외관은 강인하고 하이테크한 디자인의 전면 램프부로 더욱 당당한 SUV 디자인의 느낌을 살렸다.

상하ᆞ좌우로 와이드한 디자인에 핫스탬핑이 강조된 멀티 허니콤 패턴(육각형 두 개를 겹친 모양) 인테이크 그릴은 터보 엔진으로 강력해진 쏘울 부스터의 개성을 잘 드러내준다.

모든 램프가 LED로 구성돼 고급스러움을 더한 전면 램프부는 상단부에 수평형 레이아웃의 헤드램프로 균형감을 갖췄고, 그 아래에 좌우 헤드램프를 연결시키는 형태의 주간주행등(DRL)으로 날렵하고 강인한 인상을 강조했다.

인테이크 그릴 양 옆에 위치한 하단부에는 가로형 디자인의 안개등과 방향 지시등을 차례로 쌓아 올려 세련되고 안정적인 느낌을 더했다.

기아차는 쏘울 부스터 EV에는 기존 쏘울 EV(30kWh) 대비 용량을 두 배 이상 늘린 64kWh 고용량. 고전압 배터리를 적용했다.

또, 기존 대비 높아진 대용량 배터리의 효율적인 냉각을 위해 수냉식 냉각시스템을 사용해 장거리 운행에 유리하도록 성능을 개선했다.

기아차는 쏘울 부스터 EV에 기존 대비 80% 이상 향상된 150kW의 출력을 확보하고 운전자들이 평균적으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저부하 토크 영역에서의 효율을 증대시킨 모터를 장착했다.

특히 이 모터는 최적 설계를 통해 크기와 중량을 줄인 통합전력제어장치(EPCU) 와 저손실 베어링 등이 적용돼 우수한 동력성능과 효율성을 동시에 확보했다.

한편, 기아차는 쏘울 부스터 공개를 기념, 18일까지 디자이너 양말 브랜드 '아이헤이트먼데이(i hate monday)'와 함께 제작한 스페셜 SOUL 양말을 고객 에게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