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한국형 스마트시티 집중 홍보...첫 수출 목적지는 아세안
국토부, 한국형 스마트시티 집중 홍보...첫 수출 목적지는 아세안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8.11.12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형 스마트시티 예상도.
한국형 스마트시티 예상도.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정부가 한국형 스마트시티를 수출하기 위해 집중 홍보하고 나섰다. 첫 수출 목적지는 아세안이다.

12일 국토부는 동아시아 정상회의(EAS)의 부대행사로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5일간 싱가포르 선텍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아세안 스마트시티 전시회’(ASEAN Smart Cities Showcase)에 참여해 한국 스마트시티의 집중 홍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한국을 비롯해 싱가폴, 미국, 중국, 일본, 호주, 러시아 등 7개국이 참여해 각국의 스마트시티 정책과 기술을 소개하고 아세안과 협력계획을 전시하기 위한 취지다.

국토부는 한국 스마트시티의 강점, 정책 추진현황과 함께 세종시와 부산시에 조성되고 있는 국가 시범도시의 미래상을 슬라이딩 스크린을 통해 증강현실(AR)로 구현한다.

우선 세계적인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시설과 건설 경쟁력을 바탕으로 지난 2008년 세계 최초로 법률제정을 통해 한국의 고유 브랜드인 유비쿼터스 도시(U-City) 구축사업의 추진 과정을 소개한다.

또한, 최근에는 IoT, AI 등 첨단기술을 도시단위에 접목하기 위해 4차산업혁명위와 스마트시티 특위를 중심으로 각종 규제개선과 제도적 지원을 통해 도시 혁신과 경제 활성화를 주도해 왔다는 점을 강조한다.

특히,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는 한국의 핵심 테마로서, 각 도시의 비전과 목표, 추진전략 및 주요 스마트 솔루션 등이 상세히 소개된다.

세종은 스마트 모빌리티·에너지·환경·안전을 주요 스마트 솔루션으로, 부산은 홍수통합관리·에코필터링 등 스마트 물관리를 주요 솔루션으로 설정해 우리 기술을 홍보한다.

‘아세안 스마트시티 네트워크’(ASCN)와 관련해 말레이시아와의 스마트시티 시범사업 추진계획에 대해서도 집중 홍보해 향후 다른 나라와의 협력 모범사례로 활용할 전망이다.

정부는 한국의 스마트시티 수출기반 강화를 위해 현재 ‘아세안 스마트시티 네트워크(ASCN)’에 참여해 지난 9월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를 협력도시로 선정하고 스마트시티 플랫폼 및 스마트 물관리 시범사업을 주 내용으로 하는 협력의향서(LOI)를 전달한 바 있다.

이 시범사업은 한국의 국가시범도시를 모델로 아세안 국가에 진출하는 최초 사례로, 정부는 내년 말레이시아 정부와 협력을 통해 기본구상(CP) 또는 마스터플랜(MP) 수립에 착수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는 동아시아 정상회의(EAS)에 참가하는 18개국 정상급뿐만 아니라, 400명 이상의 각국 정부 관계자 및 언론인들이 관람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전 세계적으로 우리 스마트시티에 대한 대외적 홍보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 스마트시티의 아세안 국가로의 진출 기반을 마련해 향후 우수한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보유한 우리기업의 아세안 수출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한국형 스마트시티의 해외진출 전략과 ODA 등 맞춤형 금융지원 방안 등을 포함하는 ‘스마트시티 해외진출 추진전략 로드맵(가칭)’을 수립해 시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